더불어민주당 차기 대권주자로 경쟁하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의원이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두고 이견을 드러냈다.


악수하는 이재명 지사와 이낙연 의원. 경기도 제공


두 사람은 26일 오전 각각 KBSCBS 라디오프로그램에 출연해 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한 입장을 피력했다.


KBS 라디오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한 이낙연 의원은코로나19 상황 자체가 유동적인데 이를 감안하지 않고 재난지원금 방법이나 액수 먼저 따진다는 것은 옳지 않다막상 돈을 줘서 소비하러 많이 다니면 코로나19는 어떻게 될까라고 되물었다.


이어 이 의원은만약 재난지원금을 썼는데 사태가 더 악화하면 그때는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물으며사태가 더 커지면 재난지원금으로 해결할 수 없는 상태가 될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올봄에 (1) 재난지원금을 줬을 때와 지금은 상황이 많이 다르다재난지원금을 준다면 빚을 낼 수밖에 없는 상태이기 때문에, 곳간 지키기도 훨씬 더 진지하게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이재명 지사는 이날 CBS라디오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전 국민에게 30만원씩을 준다고 무슨 나라가 망하겠느냐1차 때와 마찬가지로 2차 재난지원금을 전국민을 대상으로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국가부채 비율이 40%를 조금 넘는 수준인데 30만원씩 주면 15조원 수준으로, 0.8%p 늘어나는 데 불과하다면서국채를 발행하면 결국 상위소득자들이 내는 세금으로 갚아야 한다. (재난지원금이) 빈민을 돕는 정책으로 가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미래통합당이 2차 재난지원금 선별 지급을 주장한 것에 대해그래서 통합당이쇼 전문 당’, ‘귀족 부자당소리를 듣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 지사는 또 홍남기 부총리가 2차 재난지원금 전국민 지급에 반대의견을 낸 것에 대해일단 준다고 하면 줄 수 있는 만큼에서 똑같이 나눠주면 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재난지원금은 경제 위기 대응책이기에 세금을 많이 낸 사람에게 불이익을 주면 안 된다. 가난한 사람이라고 딱지를 붙여 돈을 주면 낙인 효과로 서러울 것이고 못 받는 사람 역시 화가 나면서 국민 갈등을 유발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두고 두 사람이 각기 다른 입장을 보인 것에 대해 평소 확연히 다른 두 사람의 정치 스타일이 그대로 드러났다는 평가가 나온다. 엎치락뒤치락 하고 있는 두 사람의 대권 경쟁은 최근 여론조사에서도 잘 드러난다.


코리아리서치, 엠브레인퍼블릭, 케이스탯리서치, 한국리서치 등 4개 여론조사 기관이 합동으로 실시한 8월 셋째주 여론 조사에서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를 묻는 질문에서는 24%의 응답자가 이재명 지사를, 22%의 응답자가 이낙연 의원을 선택했다


반면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23~25일 사흘간 조사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차기 정치지도자 적합도에서 이낙연 민주당 의원이 23.3%으로 23.1%의 이재명 지사를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