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 연합뉴스


하 의원은 1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경기도가 코로나와 남북관계 경색을 핑계로 한미연합훈련 취소를 통일부에 건의했다면서 하지만 번지수를 잘못 짚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군에 문의한 결과, 이번 한미연합훈련은 기동훈련을 하지 않고 사무실에서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만 추진되고 있다. 즉 컴퓨터 워게임 형태의 훈련이라는 것"이라며 "다시 말해 경기도가 제대로 알아보지도 않고 코로나를 핑계로 훈련 취소를 건의했다는 얘기"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확산될 가능성 없다. 이 지사 측은 제대로 알아보지도 않고 주한미군에게 코로나 이미지 덧씌우고 있는 것"이라며 "지사 측 논리대로라면 북한이 강하게 반발하면 주한미군 철수 주장도 할 태세"라고 비판했다.



이재경 경기도 평화부지사. 연합뉴스


이에 대해 경기도 이재강 평화부지사는 잘못짚은 것은 하태경 의원이라며 반박했다. 이 부지사는 “"알파고처럼 컴퓨터 혼자 바둑 두듯이 워게임을 하는 것이 아니다. 연합지휘소 훈련(CCPT)으로 실시하는 것이며 평상시 운용병력보다 훨씬 많은 주한미군 육해공군, 해병대 등의 부대별, 직책별, 임무별 장병들이 벙커라는 협소하고 밀폐된 공간에 빽빽이 들어가서 훈련하는 것이기 때문에 코로나19 확산의 위험성이 매우 높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미 730일까지 발생한 주한미군 코로나19 확진자수가 121명이고 그 중 107명이 경기도에 주둔 중인 주한미군"이라며 "최근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환자수가 400만명을 넘었고 사망자수는 15만명이 넘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부지사는 "이러한 상황에서 한미연합훈련을 실시했을 때 주한미군발 코로나19 대규모 지역사회 감염이 발생할 우려가 매우 크고 그 피해는 온전히 경기도민과 국민이 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경기도는 지난달 31일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남북관계 신뢰회복 차원에서 8월 진행 예정인 한미연합군사훈련 취소를 통일부에 건의했다.


이 부지사는 건의서에서 "코로나19 방역은 우리 정부의 제1국정과제이자 경기도의 최우선 도정 과제"라며 "한미연합군사훈련이 코로나19 확산의 기폭제가 될 수 있다"고 훈련취소 필요성을 강조했다.


정부는 오는 817일부터 실시되는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예년보다 대폭 축소된 규모로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하 의원과 경기도는 지난달에도 대북전단 대응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지난달 18일 하 의원은 "경기도 안전 위협하는 북한엔 찍소리도 못하고 힘없는 탈북자만 때려잡는 이재명 지사, 판문점 앞에서 대북 항의 1인 시위는 왜 안 하나"라고 이재명 지사의 대북전단 살포 봉쇄 조치를 비판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하태경 의원님이야 입에서 나오는 대로 찍찍거리시는지 모르겠지만, 저는 남북간 신뢰가 깨지지 않도록 꼭 필요한 일을 찾아 하겠다라고 응수한 바 있다.


관련기사: 이재명, 하태경과 설전입에서 나오는 대로 찍찍거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