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부겸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를 적과 내통한 사람이라고 규정한 미래통합당에 일침을 가했다.


앞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박 후보자가 2000 6·15 남북정상회담에 직전 북한에 총 30억 달러를 제공한다는 남북 간 경제협력 비밀 합의서에 서명했다며 적과 내통한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김 의원은 28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박 후보자는 2003년 다수당이었던 한나라당이 추진한 '대북송금특검법'에 따라 이미 옥고를 치렀다‘특검법’은 민주당 의원들이 아예 본회의장에 들어오지 않은 상태에서 강행되었다. 찬성 158 반대 1 기권 3이 나왔고, 1이 제가 던진 반대표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의원은 그 표결 뒤 한나라당 의원들이 자신을 향해 어이, 부결~ 김정일한테서 감사 전화라도 받았어?"라며 면전에서 비웃음을 날렸던 일화를 전했다.


김 의원은 그해 7월 한나라당을 탈당해 열린우리당에 입당했다.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당시 대북송금특별법 반대 투표의 이유에 대해서는 저는 송금이 죄가 되지 않는다고 봤다. 현대가 대북사업의 독점권을 받고 지급한 대가였다지금 또 박지원 후보자에게 이면 합의를 운운하는 것은, 남북정상회담으로 한반도 평화의 전기를 마련한 김대중 대통령의 업적을 훼손하는 짓이며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김 의원은 그런 걸 가지고 시비 거는 한나라당은 총풍 사건을 일으키려 했던 이들이라며 “1997년 대선 직전에 북측에 돈을 주고 휴전선에서 남측을 향해 무력시위를 해달라고 부탁했다 미수에 그친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감히 누가 누구에게적과의 내통을 운운하나라고 일침을 가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미래통합당은 '퍼주기' 프레임을 다시 끄집어내 남남갈등을 조장하려 한다. 남북문제를 정략적으로 악용하는 전형적 수법이라고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