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법사위에 출석한 추미애 법무부장관. 연합뉴스


"소설을 쓰시네." (추미애 법무부 장관)

"국회의원들이 소설가입니까?" (미래통합당 윤한홍 의원)


2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추미애 장관과 미래통합당 윤한홍 의원의 충돌로 한때 파행했다.


윤 의원은 추 장관 아들의 군복무 관련 의혹을 제기하며 고기영 법무부 차관에게 물었다.


추미애 장관님 아들 사례가. 이와 유사한 사례가 또 있습니까? 이렇게 복귀를 하지 않고 탈영에 해당하는 것이 한 시간 만에 갑자기 휴가 연장으로 바뀌는 이런 사례가 있나요?”


그러면서 윤 의원은 "올해 서울동부지검장에서 법무부 차관으로 자리를 옮긴 것이 추 장관 아들 수사와 관련 있는 것 아니냐"고 질문했다.


이에 고 차관은 "글쎄요"라고 답했고, 이 과정을 지켜보던 추 장관은 "소설을 쓰시네"라고 발언했다.


그러자 윤 의원은 추 장관에게 "그러니까 국회의원들이 지금 물어보는데 지금 장관이 그 자리에 앉아서 소설을 쓰고 있네? 우리가 소설가입니까? 국회의원들이.”라고 즉각 항의했고 추 장관은 물러서지 않고 "질문도 질문 같은 질문을 하세요"라고 응수했다.



답변하는 추미애 장관. 연합뉴스


윤 의원과 추 장관의 설전은 여야 의원 간 충돌로 번졌다.


민주당 김남국 의원은 윤 의원을 향해 "그렇게 질문하는 사람이 어딨나. 국회의원이라고 맘대로 질문할 수 있나. 장관에 대한 모욕이고, 차관에 대한 모욕도 된다"고 항의했다.


그러자 윤 의원은 "김 의원은 뭐하는 분이냐. 법무부 직원인가. 장관 비서실장인가?"라고 말했고김 의원은 "국회의원"이라고 맞섰다.


이후 여야 의원들의 목소리를 높이면서 회의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결국 윤호중 법사위원장은 "질의답변이 진행되기 어려운 것 같다. 잠시 정회하겠다"면서 자리를 떴다.


다시 회의가 시작된 뒤 통합당은 추 장관의 사과를 요구했지만, 추 장관은 거절했다. 이에 통합당 의원들은 법사위 회의장을 나와 국회 소통관에서 마이크를 잡았다.


통합당 김도읍 의원은 "적어도 대의기관인 국회에서, 명색이 법무부장관이란 분이 '소설 쓰고 있네'라고 한 모욕적 발언에 대해서는 사과를 받아야겠다"라며 "추미애 장관은 사과나 유감 표시는커녕 오히려 대의기관 구성원들 상대로 훈육을 하는, 참 정말 어처구니없는 상황이 전개됐다.”고 항의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는 여야를 떠나서 국회와 정부 간의 견제 기능 차원에서도 시정하고 바로잡고 넘어가야 한다고 요구했지만, 법사위원장께서는 통합당의 그러한 요청을 묵살하고 오히려 질의를 한 윤한홍 의원을 나무라는 듯한 발언을 계속 했다"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같은당 장제원 의원은 "추미애 장관의 교만과 오만의 끝은 어디인가. 추의 막장이다. 추미애 장관이 국회만 들어오면 국회가 막장이 된다"라고 말했다. 장 의원은 "피감기관의 장이, 해당 상임위 상임위원 질문에 그것도 자신에게 질문한 것도 아닌데 '소설 쓰고 있네'라는 막장 드라마를 연출했다. 결코 자신은 어떠한 비판도 받지 않겠다는 교만과 오만의 결정체"라고 했다.


장 의원은 이어 "(추 장관이) 본인을 지존으로 아는 것 같다. 자신이 20년 동안 몸담았던 국회를 모독한 사건이다. 그 국회에 침을 뱉었고 국민을 모욕한 사건"이라며 "인격의 문제, 이쯤되면 추미애 장관 인성의 문제"라고 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