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원내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미래통합당을 향해 하루 빨리 국회에 복귀하라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30)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일하는 국회'의 문은 항상 활짝 열려 있다며 모든 국회일정을 거부하고 있는 미래통합당의 복귀를 바란다는 뜻을 전했다.


김 원내대표는 통합당의 장기간 국회 보이콧으로 국회가 사실상 기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해 시급한 예산과 입법을 처리해야 하는 국회가 정지된 사태는 국정중단 사태와 마찬가지라고 통합당을 비판했다.


이어 어제 민주당 단독으로 원 구성을 마친 것에 대해 국회의 정지상태를 막고, 국민의 삶을 지키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설명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번 주말 6월 임시국회 회기가 끝나는 대로 곧바로 7월 임시국회를 소집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연합뉴스


한편 국회 상임위원회 위원장직을 모두 포기한 미래통합당은 29일 더불어민주당 중심의 개원에 협조하지 않겠다며 향후 의사 일정전면 거부를 선언했다.


이날 통합당 의원들은 상임위원장 선출을 위해 박병석 국회의장이 일괄 배정한 통합당 몫 상임위원 명단에 반발하면서 국회 의사과에 사임계를 제출했다.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직후 국회 로텐더홀에서 소속 의원들과 기자회견을 열고완전히 민주당 일당 의회 독재가 비로소 시작됐다. 오늘은 그 문이 열린 참으로 슬픈 날이라며민주당이 일방적으로 진행하는 의사 일정에는 당분간 전혀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


주 원내대표는 역대 이런 국회의장 있었느냐박 의장은 스스로는 의회주의자라는 데 저희들 동의 없이 일방적으로 뽑혔고 하신 일들도 두고두고 의정사에 치욕이 될 것이라며 박병석 국회의장을 성토하기도 했다.


향후 일정에 관해서는 내일부터 의원들이 모여서 이 참상을 어떻게 국민들에게 알리고 시정해갈지 머리를 맞대고 토론하고 국민들께 보고 드릴 것이라고 전했다.


통합당은 민주당이 서두르고 있는 3차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에도 불참할 기세다. 주 원내대표는 “7 3일까지 추경하겠다고 합의하자는데 35조라는 돈을 일주일 만에 어떻게 추경하냐그저 국회가 통법부고 거수기냐고 반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