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홍준표 의원(무소속)이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의 핵심 책임자인 황교안 전 대표와 나경원 전 원내대표가 발뺌하고 있다며 비판했다.


홍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에 자신이 작년 11월 패스트트랙 사건 당시 황교안 대표 단식장을 찾아가 민주당과 합의를 종용한 사실을 상기하며 그렇게 조언한 가장 큰 이유는 기히 고발된 국회의원들 보호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홍 의원은 둘다 막는다고 큰소리 치면서 심지어 의총장에서 나중에 법적문제가 생기면 황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변호사이니 모든 것을 책임 진다며 호언장담까지 했고 나아가 나경원 원내대표는 공천 가산점 운운까지 하면서 극한투쟁을 부추겼다는 사실을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두법은 강행통과 되었고 공천 가산점은 주지 않고 많은 의원들을 낙천 시켰으며 그나마 재공천 되어 당선된 9명의 현역의원들은 지금 사법절차의 족쇄를 찼다고 이어진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2회에 걸친 공판 준비절차에서 당을 대표한 두분 변호인들의 변호 내용은 기가 막힐 지경이라고 혀를 찼다.



홍준표 의원. 연합뉴스


그는 의원들이 자발적으로 나섰다고 진술해 달라는 말을 들었을 때 나는 내 귀를 의심 했다면서 그 당시 의원들은 공천권을 틀어쥔 지도부의 지휘를 거역할 수 있었겠냐?”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모든 책임은 지도부인 우리 두사람에게 있다. 의원들은 지휘에 따라준 잘못 밖에 없다. 의원들은 선처해 달라. 이렇게 변론을 해야지 지도자의 모습이지 나 살겠다고 의원들을 끌고 들어가는 모습은 그건 정말 아니라고 전했다.


홍 의원은 일본에 핵폭탄을 투하 결정한 트루만 대통령의 집무실에는 The buck stops here! (모든 책임은 나에게 있다) ,라는 문구가 쓰여 있었다는 일침으로 글을 마무리했다.


지난해 4월 여야는 당시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합의한 선거제와 검찰개혁 관련 법안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하는 과정에서 국회에서 충돌했다. 막말과 격한 몸싸움까지 벌어졌던 당시 폭력사태로 여야 의원들의 고소·고발이 이어졌다.


검찰은 경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에 착수했고 이후 총 94명이 조사를 받았다. 여야 국회의원과 보좌진을 포함해 37명이 재판에 넘겨졌고 기소 당시 한국당 소속이었던 의원 중 21대 국회 당선자는 총 9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