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은 21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에 177석을 내주면서 참패했습니다. 총선 패배 이후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가 출범하지만, 내부는 여전히 어수선합니다.


‘보수 위기’라는 말이 나오는 가운데 대권에 도전하겠다는 보수 정치인들이 앞다퉈 나오고 있습니다. 과연 이들이 보수 대선 후보가 될 수 있을지, 그 가능성을 살펴봤습니다.




유승민 “대선은 마지막 남은 정치의 도전”



▲ 팬카페 축하 영상을 통해 대권 도전을 선언한 유승민 미래통합당 대표 ⓒ유튜브 캡처



5월 25일 유승민 의원은 자신의 팬카페 ‘유심초’ 5주년 축하 영상메시지에서 “내년 2021년 대선후보 경선과 1년 10개월 후 있을 2022년 3월 9일 대통령 선거가 저의 마지막 남은 정치의 도전”이라며 “반드시 제가 우리 보수 쪽의 단일 후보가 되어서 본선에 진출해서 민주당 후보를 이기겠다”고 밝혔습니다.


유 의원이 강력한 의지 표명에도 대권 도전은 그리 쉽지는 않아 보입니다.


유승민 의원은 2017년 바른정당 대선 후보로 선출된 뒤 19대 대선에서 6.8%를 득표했습니다. 6.17%의 득표를 얻은 심상정 정의당 후보와 크게 차이 나지 않는 수치입니다.


바른정당이 국민의당과 통합하면서 바른미래당으로 바뀌고 우여곡절 끝에 미래통합당에 합류했습니다. 이후 유 의원은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유승민 의원은 ‘보수 단일 후보’가 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본선 경쟁력이 없다는 현재 위상과 통합당 내부의 지지 기반이 없다는 약점을 뛰어넘을지는 미지수입니다.




홍준표 “국가 운영할 자질, 국민에게 묻겠다”



▲ “비슬산, 임금 王 자가 네개나 있다”며 홍준표 당선인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5월 26일 홍준표 무소속 당선인은 페이스북에 영남에 위치한 비슬산 등정 후 “임금 王 자가 네 개나 들어 있는 특이한 산 이름”이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홍 당선인은 22일 페이스북에 “하늘이 내게 마지막 기회를 주었다”며 “개원이 되면 전국적으로 국민 정치 버스킹에 나서겠다. 과연 국가를 운영할 자질이 되는지 국민에게 직접 물어보는 기회를 갖겠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글과 사진을 보면 홍준표 당선인이 대권을 향한 의지를 어렵지 않게 파악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홍 당선인의 두 번째 대선 출마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현재 무소속인 홍준표 당선인이 대선에 출마하려면 통합당에 복당해야 하는데 그 과정이 쉽지 않아 보입니다. 설사 복당이 됐더라도 이미 미래통합당의 전신인 자유한국당 소속으로 대선에 출마했던 전력이 부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습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대선에 출마한 사람들 시효는 끝났다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2021년 통합당 대선 경선에서 지난 대선 출마자를 배제하겠다는 의도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원희룡 “차기 대권 도전, 마다할 이유 없다”



▲ 4·15 총선 사전투표 하는 원희룡 제주지사 부부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5월 18일 신동아와의 인터뷰에서 “차기 대권 도전을 마다할 이유는 없다”며 대권 도전을 시사했습니다.


원 지사는 “다만 2년 뒤 대선을 위해 내가 뭘 한다고 되는 것도 아니고, 안 한다고 안 되는 것도 아니다”라며 “다음 대선에서 국민은 미래를 위한 준비가 얼마나 돼있는지를 보고 선택할 것이다”고 말했습니다.


국민 선호도와는 별개로 유승민, 홍준표 두 사람보다 원희룡 제주지사가 통합당 대선 후보가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우선 대선에 나오지 않았던 후보인 까닭에 새로운 보수 후보로 추대될 수 있습니다. 또한 ‘남원정’(남경필, 원희룡, 정병국)이라는 보수 개혁파 출신인 점도 장점으로 꼽힙니다.


원 지사는 지사 직을 수행하면서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 직을 수락하며 중앙당과의 스킨십을 늘려 왔습니다.


하지만 원 지사는 제주 제2공항 유치 문제와 잦은 약속 파기로 제주도민들과 마찰을 빚어 오면서 리더십이 부족한 게 아니냐는 비판을 받기도 합니다.


현재 보수 진영은 117석 거대 여당과의 싸움과 친박·비박 등의 계파 갈등, 태극기부대 등 극우 세력과의 연합 여부, 등 돌린 민심 등 여러 문제에 직면해 있습니다.


총선 참패 이후 무너진 보수 재건에 누가 어떤 역할을 하느냐에 따라 대권 경쟁 양상은 크게 요동칠 것으로 보입니다.



직썰 필진 아이엠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