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부실 회계 의혹 등을 받는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에 대해 ‘진상조사’가 필요하다는 의견과 함께 사퇴론도 제기됐다.


5월 21일 김영춘 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에 “현재 민주당의 입장은 각종 감사와 수사 결과를 보고나서 조치 여부를 결정하자는 것이지만 이는 국민여론과는 큰 차이가 있다”며 “저는 윤 당선자가 본인도 인정한 일부 문제들에 대한 도의적인 책임을 지고 당선인 신분에서 사퇴하고 원래의 운동가로 돌아가 백의종군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해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그러나 당사자가 정말 억울하다고 생각한다면 민주당이 즉시 진상조사단을 꾸려서 의혹의 진위와 책임의 크기를 가려 결정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김영춘 의원 페이스북 캡처



하루 전인 20일 김해영 민주당 최고위원도 검찰 수사 결과가 나오기 전 당 차원에서 진상조사를 해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 사안을 심각하게 보는 국민이 많아지고 있다”며 “검찰 수사 결과를 기다릴 것이 아니라 신속하게 진상을 파악해 적합한 판단과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22일 허윤정 민주당 대변인은 최고위원회의 후 브리핑에서 “검찰 압수수색이 진행됐으니까 신속하게 팩트를 확인하는 게 우선 필요하다”며 “수사기관이든 제3의 기관에서 사실 검증이 확인돼서 내용이 낱낱이 밝혀지면 당은 그에 응당한 대응을 하겠다”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고수했다.



직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