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마포구 연남동에 있는 ‘평화의 우리집’ ⓒ연합뉴스



검찰이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에 대한 고발 건을 수사에 착수한 가운데 서울 마포구에 있는 정의연 사무실에 이어 ‘위안부’ 피해자 쉼터인 ‘평화의 우리집’을 압수수색했다.


5월 21일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는 오후 12시 무렵 서울 마포구 연남동에 있는 ‘평화의 우리집’ 압수수색을 위해 수사관을 파견했다. ‘평화의 우리집’에는 현재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 할머니가 거주 중이다. 이번 압수수색은 정의연과 윤 당선인에게 제기된 부실회계 의혹 관련 자료를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연 마포 사무실을 압수수색 중인 검찰 ⓒ연합뉴스



앞서 19일 검찰은 이번 윤 당선인과 정의연 관련 횡령·배임, 사기 등에 대한 고발 건에 대해 경찰에 보내 수사 지휘를 하는 대신 직접 수사에 나서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후 검찰의 수사는 상당히 신속하게 진행되고 있다. 20일 검찰은 12시간에 거쳐 정의연의 마포구 사무실을, 이날 ‘평화의 우리집’ 압수수색을 시도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의 정의연 압수수색이 “굉장히 급속했다”며 우려를 표하고 있다. 


박주민 민주당 최고위원은 21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검찰의 급속한 압수수색이 “문제를 오히려 조금 복잡하게 만들 수 있다”며 “수사는 항상 최후의 수단으로 사용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직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