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이미경, 데이비드 게펜, 스티븐 스필버그, 이재현, 제프리 카젠버그



# 1995년 3월, 이재현 CJ 회장은 이미경 부회장과 함께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향했다. 두 사람이 만나기로 한 건 스티븐 스필버그와 제프리 카젠버그(이상 드림웍스 공동 설립자)였다. 이 만남에서 대한민국 영화계에 소위 대격변을 일으킨 ‘드림웍스SKG 아시아 판권 독점’ 계약이 이뤄졌다. 당시 제일제당의 드림웍스 판권 독점은 한국 영화계의 거의 모든 질서를 만들어 낸 시금석에 가까운 일이었다.


당시 한국의 영화계는 제대로 된 투자사/배급사가 존재하지 않았다. 영화 만들려는 영화인과 자본을 연결해 줄 수단은 극장주가 전부였다. 사실상 영화의 흥행을 결정하는 요소 중 가장 중요했던 건 제작자와 극장주 간 친분이었다. 비정형적 네트워크가 중요했던 세상에서 양질의 영화가 다수 제작될 리도, 영화 제작진들이 제대로 된 대접을 받을 리도 없었다.





# 이 질서를 크게 흔든 게 제일제당의 드림웍스 판권 독점계약이었다. 모든 극장주가 드림웍스가 배급하는 할리우드 영화를 상영하기 위해서는 제일제당, 즉 이미경 부회장의 허락을 구해야 하는 상황이 된 것이다. 당시 제일제당은 무려 3,500억 원을 투자해 드림웍스의 지분을 매입하고 판권을 사들였다. 현재 가치로는 거의 3~4조 원, 즉 BTS의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전체와 비슷한 가치였다.


한편, 제일제당이 드림웍스의 지분을 취득할 무렵 삼성그룹은 삼성영상사업단을 출범시켰다. 항간에는 삼성영상사업단의 존재 자체가 이건희 회장의 제일제당 계열 친족들에 대한 경쟁심에서 발로됐다는 말이 돌았다. 하지만 삼성영상사업단은 범 삼성가 전체를 묶은 그룹 차원의 TF였다. (실제 삼성영상사업단 초대 대표는 이중구 제일제당 신사업개발팀장이었다.) 제일제당의 드림웍스 지분 취득 역시 당시 계열분리 이전 삼성의 과제 중 하나이기도 했다.



ⓒ영화 <쉬리> 스틸컷



# 이렇게 시작된 CJ의 문화계 진출은 1997년 삼성영상사업단이 투자한 <쉬리>의 대흥행으로 마수걸이한다. 그때까지만 하더라도 충무로의 극장주들을 위협할 수준은 아니었다. 제일제당과 삼성영상사업단이 판권과 <쉬리>를 갖고 있었다고 하지만, 그들에게는 극장이 없었다. 그리고 <쉬리>의 성공 직후 들이닥친 외환 위기는 1999년 삼성영상사업단의 정리를 불러왔다.


하지만 이 당시 계열 분리된 제일제당 그룹은 삼성의 반대 길을 선택했다. 더 많은 투자를 통해 전국적 규모의 멀티플렉스 체인을 구축하기로 마음먹은 것이다. 외환 위기는 삼성영상사업단 구성원들에게는 그저 근무하던 회사로 돌아가면 그만인 일이었지만, 충무로 극장주들에게는 직접적인 매출 감소로 다가왔다. 1998년 강변 CGV 를 시작으로 본격 멀티플렉스 시대가 개막하면서 이들은 말 그대로 하루아침에 모두 몰락했다.



# 사실 지금이야 단성사, 서울극장, 대한극장이라는 곳이 낭만과 추억의 한 조각처럼 일컬어지지만, 이들 극장이 영화계를 통제하던 시절의 한국 영화계 내부는 낭만과는 사실상 거리가 먼 비효율과 착취가 일상적으로 이뤄지던 공간이었다. 물론, CGV가 전국의 스크린을 거의 50% 가까이 차지한 지금도 스크린 독과점 및 영상 콘텐츠 촬영 현장에서의 노동력 착취 문제는 존재하나 적어도 CJ가 없던 시절보다는 덜하다.


그러나 기생충의 범세계적 성공을 CJ 이미경 부회장의 영웅 서사로만 갈음할 수도 없는 일이다. 물론, 이미경 부회장이 영화광이라는 사실은 어느 정도 알려지긴 했지만, 실제로 제일제당의 드림웍스 지분 취득과 삼성영상사업단의 출범은 삼성그룹과 이건희 회장, 이미경 부회장이 철저하게 사업적 관점을 두고 추진한 것에 가깝다. 즉 특정 사업에 끈기를 갖고 투자해 어느 정도 결실을 거뒀고, 그 결실을 거두는 과정에서 봉준호와 같은 걸출한 인물이 제대로 활약할 수 있게끔 시장의 비효율성들이 제거된 것이다.



국내 ‘멀티플렉스’ 시대를 연 강변 CGV ⓒCJ CGV



# 만약 CJ가 당시 해외 영화 배급과 멀티플렉스 사업에 투자하지 않았다면 국내 영화계는 조금 더 오랜 시간 동안 극장주 카르텔이 충무로를 통제하는 모양새 아래 놓였을 확률이 높다. 당연히 외환 위기 이후 개방된 국내 시장의 형편을 생각해 봤을 때 해외 자본이 90년대 말 침투를 시작했을 것이고, 할리우드 직배 영화에게 점차 한국 영화가 밀려나 아마 한국 영화계 전체가 갈라파고스가 돼 갔을 확률이 아주 높다고 본다.


실제로 90년대까지만 해도 쉬리의 등장 이전까지 흥행했던 한국 영화가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와 비교하자면 경쟁력이 많이 뒤처졌던 게 사실이다. (이 사실은 정성일 평론가의 1996년 8월 <뉴미디어저널> 기고문에 아주 신랄하게 기록되어 있다.) 당시 한국 영화들은 아무리 웰메이드라 하더라도 초반 반짝 돌풍 흥행 이후에는 할리우드 직배 영화에게 상영관 수에서 밀려 용두사미로 흥행이 끝나는 패턴이 적지 않았다.



# 그랬던 한국 영화계가 천만 국산영화를 배출하고, 92년 아카데미 역사상 첫 비영어 최우수작품상의 영예를 한국어 작품이 누리게 된 데에는 분명히 삼성영상사업단의 출범과 CJ의 꾸준한 투자가 그 이면에 존재한다. 누군가는 재벌이 그저 악의 현현으로 보일 수 있겠지만 이들은 한편으로 우리 사회에 존재하는 많은 비효율성을 우리 모르게 매일 매일 제거하고 있기도 하다.


물론, 이러한 역할은 국가가 대신 할 수도 있다. 그러나 국가는 이념체계의 성격도 있기 때문에 늘 ‘블랙리스트’의 작성 위험이 존재한다. 실제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삶을 다뤘던 <변호인>의 제작을 CJ 계열사가 투자하고 이 영화가 흥행했다는 이유로 CJ와 이미경 부회장은 상당한 고생을 해야 했다. 당시 청와대의 실세로 군림하던 최순실은 “좌파 영화 만든 XXX”이라는 모욕적인 표현까지 서슴없이 사용하곤 했다. ‘지원하되 간섭하지 말라’던 김대중 전 대통령의 품격이 다시금 빛을 발하는 순간은 아니었던가 싶다.



직썰 필진 힝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