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의원 페이스북 캡처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자신의 아들 의혹과 관련한 방송을 예고한 MBC <스트레이트>에 “악의적 음해보도”라며 형사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1월 13일 나 의원은 페이스북에 <스트레이트> ‘나경원 아들’ 의혹의 스펙 2탄’ 예고를 언급하며“MBC 스트레이트가 지난해 11월 18일 보도를 통해 (아들에 대한) 터무니없는 허위 사실 및 왜곡된 내용을 보도한 바, 이에 이미 민사소송을 제기한 상태”라며 “제작진은 해당 방송에서 정확한 사실관계 확정을 위해 필요한 인터뷰 및 내용은 모두 배제한 채, 특정 방향에 맞도록 전형적인 악마의 편집으로 억지 방송을 했다”고 밝혔다.



ⓒMBC <스트레이트> 예고 캡처



나 의원은 “그럼에도 2차 방송을 통해 학술 포스터를 ‘표절’로 규정하고, ‘저자 자격’ 운운하며 ‘의혹의 실체를 추적’했다고 한다”며 “포스터와 관련해서는 이미 충분한 소명을 했고, 학회 홈페이지 및 공식 자료집 등에는 소속고교가 정확히 명시되어 있음에도 소속문제를 집요하게 제기하며 악의적 음해보도를 이어가고 있다. 제2의 악마의 편집이 충분히 예상된다”고 주장했다.


또한, 나 의원은 “조국 자녀의 표창장 위조, 하지도 않은 인턴십, 쓰지도 않고 참여도 하지 않은 논문작성에 대해서는 제대로된 탐사보도를 단 한 번도 하지 않았다”며 “반면 제1야당 전 원내대표의 자녀와 관련해서는 조국 프레임을 악의적으로 씌우고 공중파로 여론전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 의원은 “현 권력하에 언론의 정권 편향적 진영 논리에 기댄 방송기획과 보도에 개탄을 금할 수 없으며, 불공정과 불의로 무장한 정권실세들과 결탁된 언론보도 행태에 맞서 끝가지 싸워나갈 것이다”라며 “아울러 이제는 더 이상 민사소송에 그치지 않고 형사고소를 진행할 것임을 밝혀 둔다”고 말했다.



직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