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 ⓒ연합뉴스



뜻밖의 일(?)이 벌어졌다. 최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설전을 벌인 것에 대해 이낙연 국무총리가 사과하자 자유한국당 의원이 “야당인 저에게도 감동이 온다”고 이례적으로 반응한 것.


11월 7일 이 총리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정부에 몸담은 사람이 감정을 절제하지 못하고 국회 파행의 원인 가운데 하나를 제공한 것은 온당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이 총리의 사과는 자유한국당의 요구에서 시작됐다. 이날 자유한국당 등 야당이 이 총리에게 강기정 수석의 ‘버럭’ 논란에 대해 사과를 요구했다. 그러자 이 총리는 “당사자가 이미 깊이 사과드린 것으로 알지만 제 생각을 물으셔서 답한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이에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질의시간을 통해 “오늘 멋지고 아름다운 광경을 목격했다”며 “총리가 최근 일련의 상황에 대해 스마트하게 죄송한 마음을 표현해주셨는데, 야당인 저에게도 감동이 온다”고 극찬했다. 


또한, 이 총리를 향해 “늘 존경하는 마음을 갖고 있는 정치 선배”라며 “총리의 마음가짐과 진심 어린 사과표명이 그 어떤 질의와 답변보다 우리 정치를 한 단계 성숙시키고 우리 국민이 보고 싶어하는 아름다운 멋진 장면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근 조국 사태, 패스트트랙 등 매 사안을 두고 정부·여당과 각을 세운 자유한국당의 반응으로는 상당히 이례적이었다.



6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강기정 정무수석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의 ‘국회 보이콧’을 야기한 나경원 원내대표-강기정 수석의 설전은 1일 청와대 국정감사 도중 벌어졌다. 당시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 들어 안보가 튼튼해졌다고 보냐’는 자신의 질문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그렇다. 자신 있게 말씀드린다”라고 대답하자 “우기지 마라”라며 발끈한 모습을 보였다. 이런 상황에서 강기정 수석이 “답변을 요구해 놓고 우기다가 뭐냐”고 목소리를 높이면서 두 사람의 언쟁이 시작됐다.


나 원내대표는 강기정 수석이 질의에 끼어든 상황과 관련해 청와대가 강 수석과 정의용 실장을 사퇴시키지 않으면 일부 국회 일정을 ‘보이콧’하겠다고 시사했다. 6일 강 수석은 국회 예결위원회 회의에 참석하며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나 원내대표의 발언 속에 끼어든 것은 백번 제가 잘못했다”고 사과하면서도 “국회도 생각을 좀 해봐야 할 것이다. 국무위원 등 이구동성으로 하는 얘기가 국회는 왜 질문을 하고 답변을 듣지 않느냐”며 비판의 목소리를 숨기지 않았다.



직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