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진보·보수 성향의 대규모 집회와 관련해 “정치적 사안에 대해 국민 의견이 나뉠 수 있다. 국론 분열이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최근 검찰 개혁과 조 법무부 장관 거취 등을 둘러싼 최근의 광화문 대규모 집회에 대해 언급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10월 7일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최근 표출된 국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엄중한 마음으로 들었다”며 “많은 국민께서 의견을 표현하셨고 온 사회가 경청하는 시간도 가진 만큼 이제 절차에 따라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 지혜를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대규모 집회 관련해 당부의 메시지도 전했다. 그는 “대의정치가 충분히 민의를 반영하지 못한다고 생각이 들 때 국민이 직접 의사표시를 하는 건 대의민주주의를 보완하는 직접 민주주의 행위로 긍정적 측면도 있다”며 “자신의 소중한 시간과 비용을 들여 직접 목소리를 내주신 국민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당초 청와대는 서초동 촛불집회가 처음 열렸을 때 “국민들이 모인 목소리였기 때문에 그런 목소리를 받아들여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이후 대규모 집회가 진보와 보수의 대결 양상으로 변하자 공식 입장을 자제해왔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정치적 의견의 차이가 활발한 토론 차원을 넘어서 깊은 대립의 골로 빠져들거나 모든 정치가 그에 매몰되는 건 전혀 바람직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정치권에 당부의 메시지를 전했다. 그는 “정치권에서 산적한 국정과 민생 전반을 함께 살펴달라는 당부 말씀을 드린다”며 “다양한 의견 속에서도 하나로 모이는 국민 뜻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 보장 못지않게 검찰 개혁이 시급하고 절실하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직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