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서초동 검찰개혁 촛불집회 사진이 조작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그가 조작이라고 주장한 사진들은 모두 서초동 검찰개혁 촛불집회와는 관련 없는 사진으로 밝혀졌다.


10월 7일 민 의원은 페이스북에 “(서초동 검찰개혁 촛불집회 측이) 참석 인원을 부풀리려고 사진을 조작했다. 무서운 사람들이다”라며 세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자유한국당(당시 새누리당) 홈페이지



하지만 세 장의 사진 모두 서초동 촛불집회와 아무런 관련이 없었다. 붉은색 동그라미가 그려진 사진은 서초동 검찰개혁 촛불집회가 아닌, 2012년 12월 17일 박근혜 당시 대선 후보가 조선·중앙·동아일보에 실은 전면광고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 사진은 당시에도 조작된 사진으로 유세 상황을 과장해 선거운동 과정에서 허위사실을 공표한 게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었다.



©연합뉴스



민 의원이 올린 두 번째 사진은 지난 3일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와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주장하던 집회에서 찍힌 사진이다. 이 사진의 아래에는 같은 복장의 사람이 복사돼 있다. 이 사진을 두고 “더불어민주당 측이 집회 인원을 조작했다”고 주장한 것이다.


하지만 이 사진은 전산상의 오류로 확인됐다. 연합뉴스 측은 이 사진에 대해 “광화문 집회 관련 사진 중 한 장에서 사진 송고 시스템상의 오류로 아랫부분 일부가 겹쳐져 발행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사진은 삭제 조치했습니다”고 해명했다.



©디시인사이드



세 번째 사진은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에 올라온 글로 확인됐다. 지난 5일 디씨인사이드 주식 갤러리에는 ‘서초동 왜 야간집회하는지 알 거 같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의 작성자는 “사람 없으니까 풍선이랑 촛불로 그림자 분신술 쓰려는 것”이라며 “다 깔판 들고 띄엄띄엄 앉는 거 봐라. 민주당 찍은 X끼들도 조국 쉴드치는 게 부끄러운 일인지는 아나보다”라고 적었다. 같은 내용의 글은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저장소’에도 올라왔다.


이 사진은 조작된 것은 아니지만, 서초동 검찰개혁 촛불집회와 아무 연관이 없다. 이 사진은 지난 2017년 3월 4일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19차 박근혜 구속 촉구 촛불집회 당시 모습이다. 결국 민 의원이 서초동 검찰 개혁 촛불 집회의 참가 인원이 과장되었다고 주장하며 올린 세 장의 사진은 모두 조작되거나 관련이 없는 사진인 셈이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이 사실을 댓글로 지적받자 민 의원은 해당 게시글을 삭제하고 세 장의 사진 중 마지막 사진만을 올린 채로 “띄엄띄엄 앉고 빈자리에 촛불 켜놓고, 풍선 달아놓고, 한 사람이 촛불 두 개씩 들고… 프로 시위꾼들의 대표적인 참가 인원 부풀리기 장난질이다”라고 적었다.



직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