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아들의 음주운전 사고를 은폐하기 위해 운전자를 ‘바꿔치기’ 했다는 의혹이 커지며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장 의원은 “운전자로 바꿔치기 하려 했다는 30대 남성은 내 의원실과는 어떠한 관련도 없다”고 주장했다.


중앙일보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장제원 의원실 관계자로 의심되는 30대 남성 A씨를 피의자로 입건하고 수사 중이다. A씨는 지난 7일 장 의원의 아들인 노엘(본명 장용준)이 음주 상태로 차를 몰다 오토바이와 추돌사고를 낸 지 30분 후 현장에 도착해 “장씨 대신 내가 운전을 했다”고 주장했다. 노엘 역시 당초 경찰에게 제삼자가 운전했다고 진술했으나 경찰 조사 끝에 자신이 운전했다고 시인했다. (관련 기사: 아들 음주운전에 ‘과거 발언’ 역풍 맞은 장제원)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장 의원은 중앙일보의 보도가 허위사실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10일 페이스북을 통해 “단독이라는 제하로 실린 중앙일보 기사는 의혹 부풀리기를 넘어 명백한 허위사실임을 분명히 밝힌다”며 “운전자로 바꿔치기 하려 했다는 30대 남성 A씨라는 사람은 내 의원실과는 어떠한 관련도 없는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장 의원은 “내 의원실 관계자를 내 아들 대신 운전을 했다고 시킬 그토록 나쁜 사람이 아니다”라며 “사건 이후 해도 해도 너무한 기사들이 나와도 못난 아들 둔 죄로 참고 또 참고 있었지만 이건 너무 한 것 아닌가”라고 심경을 밝혔다.


A씨가 왜 장씨 대신 자신이 운전했다고 말했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경찰은 A씨를 범인도피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으며 이 인물의 직업 등은 현재까지 파악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마포경찰서 관계자는 “가능한 한 빨리 조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라며 “사고 직후 장 의원이 경찰에 연락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직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