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의 MBC 기자 폭행 장면 ©MBC 캡처



MBC 기자를 폭행하고 “위안부 성 노예화는 없었다”, “일제가 쌀을 수탈해간 것이 아니라 한국이 쌀을 수출한 것”이라고 주장하던 이영훈 서울대학교 전 교수(경제학)가 서울대 명예교수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이 전 교수는 언론에서 여러 차례 서울대 명예교수로 소개됐다. 이 전 교수가 교장을 맡고 있는 이승만학당 홈페이지에서도 ‘이승만학당 교장, 서울대 명예교수’라 적혀있으며 지난 4월에 올린 제5회 전국 순회강연 공지에도 이영훈 이승만학당 교장, 서울대 명예교수로 소개됐다.


서울대 명예교수 규정은 ‘본교(서울대학교)에서 전임교원으로 15년 이상 재직한 사람’을 추대 자격으로 두고 있다. 한겨레가 서울대 관계자에게 확인한 결과 이 전 교수는 2002년 6월부터 2017년 2월까지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로 재직했다. 서울대 명예교수 추대에 한 학기가 모자라다.



©이승만학당 홈페이지 캡처



전국언론노동조합, 방송독립시민행동, 민주언론시민연합, 방송기자연합회 등 언론단체들과 서울대 민주동문회, 민족문제연구소,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관계자가 12일 서울대에 항의 방문해 학교 측의 의견을 물었을 때도 서울대 측은 “이 전 교수는 서울대 명예교수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정연우 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는 “이 전 대표의 친일 주장이 사회적 권위를 얻게 되는 과정에서 서울대 명예교수라는 직함이 큰 역할을 했다”며 서울대 스스로 이 전 교수가 사칭을 하지 못하도록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정성 서울대학교 기획부총장은 기자들과 만나 “재발을 방지하는 차원에서 이 전 교수가 명예교수를 사칭했는지 아니면 서울대 전 교수라 언론들이 보도하는 과정에서 명예교수라고 통칭한 것인지는 살펴봐야겠다”라고 언급했다. 


하지만 관습적으로 퇴직 교수를 명예교수라고 칭하는 사례가 종종 있어 이 전 교수를 명예교수로 소개하는 데 대해 정정 요구를 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직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