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캡처


원룸에 사는 여성들을 공포에 떨게 한 신림동 삐에로 도둑의 범인이 잡혔다. 지난 23, 유튜브에는신림동, 소름 돋는 사이코패스 도둑 CCTV (실제상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게시자는 본문에 “2019 7 23일 신림 택배 도둑이라고 적었다. 1 30초가량의 영상에는 피에로 가면을 쓴 한 사람이 잠금장치 비밀번호를 누르며 문을 열려고 시도하다 출입문 앞에 놓인 택배를 사라지는 모습이 담겼다. 피에로를 쓴 사람이 사라진 후에는 주민이 문을 열고 주변을 두리번거리는 듯한 모습도 함께 담겨있다.


이 영상이 SNS를 통해 빠르게 퍼지자 해당 건물 관리인은 경찰에 이를 신고했다. 23, 경찰 관계자는 유튜브 영상 게시자를 확인하기 위해 구글코리아에 협조를 요청하는 등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최근 관악구 신림동의 여성 혼자 사는 원룸을 대상으로 한 무단침입 시도, 성폭행 미수 사건 등이 잇따라 발생한 상황에서 이 영상은 큰 충격을 안겨줬다.


경찰 조사 결과 해당 이 영상은 택배 대리 수령업체가 광고용으로 제작한 홍보물로 드러났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25, 영상 게시자 최모 씨를 임의동행해 조사했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영상에 등장하는 사람은 이 건물 거주자인 최씨로 드러났고 최씨는실제 도난피해는 없었고 내가 운영하는 택배 대리 수령 회사 광고영상을 만들어 올린 것이라며논란이 된 것을 알고 해명 영상을 올리려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최씨는 문제의 영상 제목에 '(연출)'이란 말을 붙이고 유튜브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사과문에서 "1인 스타트업을 하는 청년"이라며 "돈이 없어 효과적인 홍보가 필요했고, 이른바 노이즈+공포 마케팅을 떠올렸다"고 했다. 이어 "더 많은 채찍질로 혼내주시고, 혼내주신 후에는 왜 이런 영상을 만들게 됐는지 약 발라주듯 관심을 가져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리고 싶습니다.”라는 말을 덧붙였다. 경찰은최씨에게 어떤 혐의를 적용할지 법률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