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출 의원 페이스북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이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불만의 표시로 삭발했다.


박 의원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근조(謹弔)! 20대 국회는 죽었다. 부활을 외치는 저항. 저항의 물방울이 바다를 이루기를 소망하며….’라는 글과 함께 삭발 전후 사진과 삭발 동영상을 올렸다. 많은 자유한국당 의원이 말하듯 현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의 ‘독재’로 20대 국회와 민주주의가 죽었다는 의미다. 실제로 30일 오전 1시, 자유한국당 긴급비상의원총회에서는 황교안 당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민주주의가 죽은 날’이라는 이유로 애국가를 부르고 묵념했다.


박 의원은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 참석해 “사그라진 민주주의의 불씨를 살려내기 위한 작은 저항의 표시”라며 삭발 이유를 밝혔다. 이어서 “이 작은 저항의 물방울이 큰 바다를 이루기를 희망한다. 그 바다가 민주주의를 유린하고 헌법을 파괴한 저들을 집어삼키기를 소망한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편 박 의원은 “조작으로 흥한 정권은 조작으로 망한다. 어제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선거법은 반드시 후회하는 자살골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라고 말하는 등 여당을 향한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직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