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강원도 일대 산불을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태양광 정책 때문’이라며 정부를 비판했다.


민중의소리에 따르면 4월 8일 국회에서는 자유한국당 당 최고위원회가 열렸다. 회의에 참석한 정용기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은 “대통령이 주도하는 탈원전·태양광 정책으로 화재재앙이 벌어지고 있다”라고 발언했다. 정 위원장은 근거로 소셜미디어를 들었다. 소셜미디어에서 여론을 살펴보니 국민들이 탈원전·태양광 정책 때문에 한국전력공사(한전)의 경영수지가 악화했고, 무리하게 예산이 삭감됐다고 생각한다는 것이다. 정 위원장은 “모든 원인이 대통령에게 있다는 여론이 들끓고 있단 점을 청와대, 정부, 여당이 냉정하게 살펴봐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광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한전 전신주 등에 대한 전력설비 안전 예산 자료를 제시했다. 이에 따르면 2017년 1조 8천억 원이었던 한전 전신주 등에 대한 전력설비 안전 예산은 2018년, 2019년에 들어서며 20%가 줄었다. 김 최고위원 또한 “탈원전으로 인해 회사 내 경비 절감 차원에서 안전예산을 줄인 것이 화근이 되지 않았나”라고 의견을 밝혔다. 



김광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말을 보탰다. 그는 “한전이 지난해 배전설비 정비 예산을 약 4천 2백억 원 삭감한 것으로 드러났다.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 수급정책도 따져 봐야 할 것”이라 주장했다. 자유한국당이 한전 전신주 등에 대한 전력설비 안전 예산 자료를 꾸준히 지적하는 이유는 이번 산불의 최초발화지점으로 전신주 개폐기 폭발로 추측 중이기 때문이다.


산불과 관련해 연이은 자유한국당의 정부·여당 비판에 정의당도 의문을 표했다. 자유한국당의 ‘탈원전’ 발언에 앞서 8일 오전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자유한국당에는 무슨 ‘정쟁 귀신’이라도 붙었나, 아니면 민폐 정당이 되겠다고 작정이라도 했나”라며 “(자유한국당) 소속 정치인들이 ‘빨갱이’, ‘산불 정권’ 운운하면서 추태를 일삼았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이자 ‘탈핵 에너지전환을 위한 국회의원모임 모임’ 공동대표인 우원식 의원은 민중의소리와의 통화에서 “어이없는 일, 논리적으로 설명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 또한 “말할 가치가 없다. 아무런 논평할 가치도 없는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직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