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콘텐츠에 나오는 번역 코멘트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대표의 발언을 재구성한 패러디임을 밝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