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영국 정의당 후보자 ⓒ연합뉴스



피가 말리는 접전이 펼쳐졌습니다.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창원성산 선거 개표 이야기입니다. 정의당 여영국 후보가 당선됐지만, 자유한국당 강기윤 후보와의 표 차이는 504표에 불과했습니다.


보궐선거가 시작되기 전에는 정의당이 압승할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었습니다. 그러나 막상 개표가 시작되자 강기윤 후보가 앞서갔습니다. 개표율이 94%가 넘어갈 때까지도 여영국 후보는 강기윤 후보에게 0.5% 포인트 뒤졌습니다.


강기윤 후보의 승리로 끝날 수도 있겠다는 개표율 99.98% 때 여영국 후보가 강 후보를 역전했습니다. 개표를 지켜보던 정의당은 지옥에서 겨우 빠져나온 셈입니다.


최종 득표율은 정의당 여영국 후보가 45.75%(4만 2663표), 한국당 강기윤 후보가 45.21%(4만 2159표)였습니다.




자유한국당의 선전, 패인은 황교안·오세훈!?



오세훈 전 서울시장 ⓒ연합뉴스



창원 성산 지역은 고(故) 노회찬 의원의 지역구이자 진보 성향이 강한 곳이라 자유한국당이 힘을 쓰지 못할 것이라 예상했습니다. 하지만 선거 결과를 보면 자유한국당이 선전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강기윤 후보가 여영국 후보에게 불과 504표 차이밖에 나지 않으니 자유한국당은 앞선 두 실책 장면이 아쉬움으로 남을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첫 번째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후보 지원 연설. 오 전 서울시장은 같은 당의 강기윤 후보를 돕기 위해 4월 1일 경남 창원 반송시장에서 후보 지원 연설에 나섰습니다. 그런데 그는 이 자리에서 “돈 받고 스스로 목숨 끊은 분, 그 정신을 이어받아서 창원 시민을 대표해서 되겠냐”며 고(故) 노회찬 의원을 비하해 논란이 됐습니다. 창원성산은 고 노회찬 의원의 지역구였습니다.


두 번째 장면은 황교안 대표의 축구장 선거 운동입니다. 3월 30일 황 대표는 경남FC와 대구FC의 경기가 열리는 창원축구센터를 찾았습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정당명, 기호가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선거 운동을 했습니다. 경기장 내에서는 선거 운동을 금지한다는 규정을 어긴 겁니다. 


황 대표와 강기윤 후보자가 경남FC 관계자의 만류를 뿌리치고 막무가내식으로 경기장에 들어갔다는 사실이 알려져 큰 비난을 샀습니다. (관련 기사: 경기장 선거운동 ‘자유한국당 vs 민주당’ 어떻게 달랐나?)




통영고성, 황교안의 검사 후배 정점식 당선



정점식 자유한국당 후보자 ⓒ연합뉴스



이변은 없었습니다. 후보자 측근의 기사 매수 시도 의혹에도 4·3 통영고성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자유한국당 정점식 후보는 개표 시작부터 앞서 나갔고, 개표가 끝날 때까지도 결과는 바뀌지 않았습니다.


정점식 후보의 최종 득표율은 59.46%(4만 7,082표)로 35.99%(2만 8,490표)에 그친 더불어민주당 양문석 후보를 큰 표 차로 따돌리고 당선됐습니다.


통영고성은 전통적으로 보수 강세 지역이라 자유한국당 후보가 당선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정점식 후보의 당선에는 또 다른 의미가 있습니다. 정 후보가 황교안 대표의 공안검사 후배이기 때문입니다.


자유한국당 정점식 당선자는 대검찰청 공안 1·2과장,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장·2차장, 대검 공안부장(검사장급) 등을 거친 ‘공안통’입니다. 특히 2014년 황교안 대표가 법무부 장관으로 재직할 때 위헌정당·단체 대책 테스크포스 팀장으로 통합진보당 해산을 주도했습니다.


정점식 후보가 공천됐을 때 모두 ‘황교안 키즈’라고 했듯이 앞으로 정 당선자는 자유한국당 내에서 황 대표에게 힘을 실어주는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보궐선거 결과가 합산되지 않은 국회 정당별 의석수 현황 ⓒ국회 홈페이지 캡처



이번 보궐선거는 2석뿐이었던 까닭에 많은 의미를 부여하기 어렵습니다. 다만, 자유한국당이 선거 기간 내내 외쳤던 정부 심판론이 먹혀들어 갔다는 사실은 인정할 수밖에 없습니다.


외적으로는 자유한국당의 선거 전략이 민심을 파고들었다고 봐야 하지만, 내부적으로 곤란한 상황이기도 합니다. 정의당이 1석을 차지하면서 민주평화당과 합쳐 교섭단체 구성 요건인 20석을 충족했기 때문입니다. (물론, 교섭단체 복원은 결코 쉽지만은 않은 일입니다. 민주평화당이 정의당의 공동교섭단체 복원 제안을 거절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현재 국회는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의 3개 교섭단체 체제입니다. 그러나 앞으로 4개 교섭단체 체제로 재편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만약 그렇다면,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야3당의 입장을 바른미래당이 교섭단체라는 지위를 이용해 주도해왔는데 이제는 그 힘이 잃을 수도 있습니다.


민주당 입장에서는 선거제도 개혁 패스트트랙 협상이나 공수처 신설 등에 엇박자를 보였던 바른미래당보다 정의당·민평당 교섭단체가 더 좋은 협상 파트너가 될 수 있습니다. 반대로 자유한국당은 민주당에 이어 또 다른 교섭단체와 싸워야 하는 입장에 놓여, 패스트트랙 협상을 마냥 자신의 입장으로 끌고 갈 수 없게 됩니다.



직썰 필진 아이엠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