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씨 인스타그램 캡처



“환한 햇살처럼 밝게 웃던 그 누구보다도 아름다웠던 자연 언니.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으로 언니와 함께할게. 언니를 지켜나가 볼게. 이제는 하늘에서 밝게 빛나며 평안히 지내. 늘 고맙고 미안하고 사랑해.”


- 윤지오씨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시한 글


‘장자연 10주기’를 맞아 동료 배우 윤지오씨가 등장했다. 그의 증언들이 쏟아지면서 ‘장자연 사건’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다시 타오르고 있다. 지난 3월 5일 고(故) 장자연씨의 소속사 동료였던 윤씨는 증언을 하기 위해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했다. 그는 참담한 심경과 함께 ‘장자연 사건’과 관련한 유의미한 의문들을 제기했다.


캐나다에 거주 중인 윤씨는 지난 10년 동안 이름과 얼굴을 숨긴 채 살아가야 했다고 털어놓았다. 언론의 관심이 부담스러웠기 때문이다. 그는 배우의 꿈을 포기해야 했고 자연인으로서의 삶도 유지할 수 없었기에 캐나다로 떠날 수밖에 없었다. 윤씨는 “피해자가 오히려 책임감과 죄의식을 갖고 사는 현실이 한탄스러웠기 때문에 이젠 바뀌었으면 하는 소망에 용기를 내”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장자연 리스트’가 소각되기 전 “딱 한 차례 봤기 때문에 정확히 기억이 나는 이름도 물론 있고 아닌 이름도 있는데, 기억에 남는 것은 한 언론사의 동일한 성(姓)을 가진 세 명이 거론되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경찰 조사를 받는 중에 그 특정 언론사의 차량으로부터 노골적인 미행을 당한 사실이 있다고 이야기했다.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캡처



또, 고(故) 장자연 씨가 작성한 문건이 유서의 성격이 아니라 오히려 살기 위해, 소속사 사장과 싸우기 위해 작성했을 것이라 주장했다.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그에 대한 부연 설명을 했는데, “주민등록번호와 사인. 누가 유서를 그렇게 쓰는 유서를 저는 단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것 같”다는 게 그의 해석이었다. 그 동안의 관점과는 전혀 달랐다.


고(故) 장자연씨의 억울한 죽음, 그 배후에 있는 ‘남자들’을 밝혀내는 건 매우 중요한 일이다. 3월 말 발표가 예정된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의 재수사에서 의미 있는 결과가 도출되길 기대한다. 그런데 그것과는 별개로 한 가지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이 있다. 고(故) 장자연 씨와 관련한 기사에 빠지지 않고 달리는 댓글이다.


“여성단체들은 지금 뭐하고 있나요?”


여성단체들이 고(故) 장자연씨 사건에 미온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그렇다면 이 지적은 유효할까? 물론, 전혀 아니다. 실제로 여성단체들은 고(故) 장자연씨 사건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인터넷을 조금만 검색해봐도 쉽게 알 수 있다.



ⓒ연합뉴스



여성단체, “故 장자연 사건, 끝까지 밝혀내라” 수사 촉구..경찰서앞 기자회견, 마이데일리, 2009. 3. 18.


여성단체 “故 장자연 사건 특검 도입해야”, 연합뉴스, 2011. 3. 16.


여성단체 “검찰, ‘장자연 사건’ 철저한 재수사” 촉구, 오마이뉴스, 2018. 1. 23.


장자연 사망 10주기, 아직도 수사는 ‘현재진행형’, 여성신문, 2019. 3. 7.


2009년 사건 당시 ‘진상을 끝까지 밝혀내라’며 앞장 섰던 건 다름 아닌 여성단체였다. 2011년 경찰이 재수사를 하지 않겠다고 밝히자 ‘특검을 도입하라’고 들고 일어섰던 것도 한국여성민우회 등 40개의 여성단체였다. 2018년 장자연 사건 재수사 촉구 기자회견에선 한국여성단체연합(7개 지부 28개 회원단체)과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126개 단체) 등이 참여했다. 그 노력 끝에 지난해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검찰에 재수사를 권고했고,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재수사에 착수했다.


상황이 이렇지만, 여전히 “여성단체들은 지금 뭐하고 있나요?” 식의 댓글에 수 천 개 이상의 ‘좋아요’가 눌린다. 그들은 단지 여성단체을 폄하하고 싶을 뿐이다. 심지어 ‘‘신변 불안’ 윤지오..여가부, 여성단체는 뭘 하고 있는가’라는 제목의 기사가 버젓이 등장한다. 언론이라고 무엇이 다를까. 10년의 세월이 지났지만 여전히 달라지지 않는 사람들이 있다. 이런 상황에서 ‘장자연 사건’이 제자리 걸음을 걸어왔던 건 어쩌면 당연한 일일지도 모른다.



직썰 필진 버락킴너의길을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