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기무사 계엄령 계획 문건을 만든 사람보다 문건을 유출한 사람이 더 못마땅한 모양이다. 달을 보라 가리키니 손가락만 보고 있다. 


8월 3일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소추 때인) 2004년 문건이든 (박 전 대통령 탄핵 소추 때인) 2017년 문건이든, 그것이 왜 만들어졌고 어디까지 실행하려 했는지와 기밀 문건이 어떻게 유출됐는지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원내대표는 특히 문건을 처음 공개한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군인권센터,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의 기무사 문건 공개 날짜를 짚어가면서 이들을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세 사람이 마치 모의하고 문건을 유출했다는 추측이다.


“7월 5일 이철희 의원이 기무사 문건을 공개한 후 이튿날인 7월 6일 군인권센터 긴급기자회견에서 이 의원이 공개하지 않은 문건을 추가로 공개했다. 이후 7월 20일 청와대 김 대변인이 긴급 브리핑에서 2급 군사 기밀로 지정된 세부자료를 공개했다.”



ⓒ연합뉴스



실제로 이날 박승주·곽상도 의원은 서울중앙지검을 찾아 김의겸 대변인과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 송영무 국방부 장관, 이석구 기무사령관 등을 고발했다.


최근 자유한국당은 기무사 계엄령 문건에 자유한국당의 역할이 적혀 있어 ‘내란공조’ 정당이라고 욕을 먹고 있다. 7월 31일엔 기무사 계엄령 문건을 폭로한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을 가리켜 “화장 많이 해… 성정체성이 혼란스러운 자”라며 혐오 발언을 쏟아내 “물타기 하지 말라”는 식으로 큰 비난을 받았다.


이번 ‘문건 유출자 색출’은 자유한국당이 난관을 타개하려는 새로운 전략으로 보인다.



직썰 에디터 김현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