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의 2017년 예능 내 활약은 왕성하나, 여전히 프로그램 개수는 제한하는 느낌이다.새로운 프로그램을 시작하기보다는 기존의 것을 지키는 플레이랄까.


2016년에는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과 SBS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를 통해 왕성한 활동을 보여줬으나, 2017년에는 KBS <해피투게더3>와 MBC <무한도전>,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3개의 프로그램을 통해 볼 수 있는 게 전부다.



그가 리더였기에 존재할 수 있었던 수많은 프로그램들. ⓒMBC 무한도전



마치 더 높게 뛰어오르기 위해 몸을 잔뜩 웅크린다는 느낌도 든다. 그는 자신이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할 수 있는 프로그램만 맡는 MC이다. 어마어마한 몸값 때문이겠지만 시청률, 프로그램의 질 등 자신이 책임질 수 있는 선에서 최선을 다하자는 스타일이다.


프로그램 개수는 적지만 여전히 그는 많은 출연자를 책임지는 위치에 서 있다. 시간적 여유는 있어도 중압감은 떨치지 못하는 위치이다. 그렇기에 그가 출연하는 프로그램에서 그의 중압감을 덜어줄 멤버가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실질적으로 크게 그를 뒷받침해주는 멤버는 많지 않다.



ⓒKBS 해피투게더



방송하는 요일 순서대로 보자. 첫 번째 <해피투게더3>이다. <해피투게더3>에서 그를 도와주는 멤버는 새로 투입된 ‘조동아리 클럽’의 김용만, 지석진, 박수홍, 김수용이다. 오래된 친구 사이가 만들어 내는 편안함이 유재석에게도 안정감을 준다.


<해피투게더3> 1부 코너이자 가장 메인 코너에서는 박명수, 전현무, 조세호, 엄현경이 함께 출연한다. 그러나 이들은 큰 도움을 주지 못하는 듯하다. 유재석이 끌면 따라와 주는 정도의 활약을 보일 뿐, 스스로 재미를 만들어 내겠다는 능동적 활약은 보여주질 못하고 있다.




ⓒKBS 해피투게더



특히 전현무의 경우 타 방송에서 많은 힘을 쏟아서일까. 같이 끌어줘야 하는 입장의 전현무는 서브 MC 정도의 역할만 하고 있다. 그래서인지 그가 해피투게더의 MC라는 사실을 모르는 이들도 많다. 가장 오래 호흡을 맞춘 박명수는 있으나 마나 한 미미한 존재감이다. 여기에 조세호나 엄현경도 말할 것 없다.



ⓒMBC 무한도전



유재석의 메인 프로그램이라고 할 수 있는 <무한도전>을 보자. 노홍철, 정형돈이 차례대로 프로그램을 그만둔 뒤 그를 보조할 수 있는 멤버는 없어 보인다. 새로 들어온 양세형은 신입의 패기로 힘을 보태고 있지만, 초반에 비해 힘이 빠진 상태다. 다른 멤버들은 어떻냐고? 정준하는 제 역할을 하기 위해 무지 노력하는 스타일이지만 노력에 따른 결과물이 그다지 많지 않다. 여기에 최근의 박명수는 사실상 ‘마이너스’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는 듯하다.


그나마 한 명을 꼽자면 하하다. 유재석의 힘을 덜어주는 백업 역할이다. 유재석이 마음 놓고 뭔가를 할 수 있게 해주는 그 무언가를 꾸준히 해내는 모습이다. 눈에 안 보이지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된다고 할까. 과거 노홍철처럼 ‘공격수’ 포지션을 맡았다면 이제는 정형돈처럼 ‘미드필더’로 그 위치를 조정한 것으로 보인다.



ⓒSBS 런닝맨



마지막으로 <런닝맨>은 그나마 유재석이 가장 공력이 덜 드는 프로그램이라고 할 수 있다. 이미 개인의 캐릭터가 확고하게 잡혔다. 그것만 꾸준히, 무난하게 보여줘도 유재석이 나서서 뭔가를 꼭 해내야만 한다는 중압감이 줄어든다. 게다가 확실한 ‘도움 캐릭터’인 이광수가 있다.


이광수는 유재석과의 캐릭터 조화가 좋다. 물론, 다른 캐릭터들과도 그 궁합이 잘 맞다.기존 멤버이든 게스트이든 이광수와 함께라면 방송 분량이 나온 달까. 실시간 연예 기사의 대부분을 그가 차지하고 있으니, 유재석의 입장에선 고마운 존재일 것이다.



유재석, 이광수, 전소민의 호흡이 꽤 좋다. ⓒSBS 런닝맨



게다가 최근 새로 들어온 ‘여자 돌+아이 캐릭터’를 맡은 전소민의 활약도 뛰어나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4차원 캐릭터로 꽤 큰 도움을 주고 있다. 타 멤버들도 꾸준한 활약을 보이고 있기에 유재석에게 <런닝맨>은 그나마 쉴 수 있는 놀이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