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이 30일 허리 통증을 호소해 구치소에서 나와 다시 병원을 찾았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을 찾아 허리 통증 치료를 받았다. 이날은 박 전 대통령의 재판이 없는 날이다.



환자복에 휠체어를 타고 이동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 ⓒ연합뉴스



서울구치소 측은 "박 전 대통령이 입소 전부터 허리가 안 좋았다. 구치소에서도 계속 치료를 했는데 좋아지지 않아서 병원에 가게 됐다"며 "구체적인 증상은 말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이 구치소를 나와 외부 기관인 병원을 찾은 건 이번이 두 번째다. 의료진은 허리 통증 진단 외에 위 등 소화기관 검사 등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달 28일 발가락 부상 치료를 위해 한 차례 병원을 찾아 MRI(자기공명영상) 촬영을 하는 등 정밀 검사를 받았다.



법정으로 향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 ⓒ연합뉴스



당시 병원 측은 박 전 대통령의 모습을 취재진에게 노출하지 않기 위해 병원 복도를 장막으로 가리거나 이동 침대에 눕혀 온몸을 이불로 가린 채 이동시켰다. 박 전 대통령의 발가락 통증은 현재 많이 나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참고로 7월에 열린 재판에서 박 전 대통령 측에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건강상태를 예측할 수 없다며 주 4회 재판이 불가능하다고 주장한 적이 있다. 박근혜 건강 이상설 등이 돌고 있는 지금, 박 전 대통령의 건강상태가 10월에 열릴 박근혜 1심 선고공판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주목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