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고기 시장에서 탈출한 식용견을 붙잡은 개시장 종업원이 대로변에서 식용견을 목줄로 매 바닥에 끌고 가는 등 학대한 혐의로 경찰에 검거됐다. 해당 사건은 부산 대로변에서 일어난 동물학대 사건으로 SNS에서 큰 논란을 일으켰다. 


18일 부산 북부경찰서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개시장 종업원 A(34)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A씨는 지난 17일 오후 3시께 부산 북구 구포 개시장 인근 차도에서 식용견에 목줄을 매달아 개의 등이 바닥에 닿은 상태에서 30m가량을 끌고 간 혐의를 받고 있다.



차도로 끌려다니는 식용개 ⓒ연합뉴스



당시 사건을 목격한 사람들은 "개가 발버둥을 치며 끌려가 몸이 갈라지고 대소변이 나오는 상태였다"면서 "개가 살아보려고 꼬리를 흔드는 모습이 안쓰러웠다"고 전했다. A씨의 행동은 시민들이 동영상으로 찍어 사회관계망 서비스(SNS)에 올리면서 알려지게 됐다.


동영상과 사진 등이 퍼지면서 이날 경찰에는 수사를 촉구하는 민원이 빗발쳤다.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은 해당 동영상을 입수한 뒤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고, 동물보호단체 '케어'는 영상 속 남성을 찾기 위해 자체적으로 현상금을 내걸기도 했다. 



개시장 바닥에 축 늘어진 개 ⓒ연합뉴스



경찰은 A씨가 개소주 등을 만드는 시장 내 탕제원의 종업원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적장애 3급으로 보호자와 함께 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누구든지 동물이 살아있는 상태에서는 신체를 손상해서는 안 된다고 법이 규정하고 있다"면서 "A씨도 범행을 모두 자백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애라 동물학대방지연합 대표는 "대낮에 이런 일이 벌어진 것은 개 식용에 대한 우리의 낮은 인식을 단적으로 보여준다"면서 "동물 학대를 수반하는 개 식용은 당장 중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