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드 잔나비의 드러머 윤결 씨가 지난 21일 새벽 술자리에서 여성을 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24일 폭행 혐의로 윤 씨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윤 씨는 지난 20일부터 다음날인 21일까지 강남구 압구정동의 주점에서 열린 지인의 결혼식 피로연에서 여성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술에 취한 윤 씨는 술자리에 있던 여성에게 말을 걸었고 무시당하자 여성의 뒤통수를 수차례 때린 것으로 알려졌다.


목격자에 따르면 윤 씨는 주점에 있던 물건을 던지는 등 소란을 피우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피해 여성으로부터 "머리를 수차례 맞았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하고, 조만간 윤 씨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윤씨는 올해 7월 사회복무요원 복무를 마치고 잔나비 밴드에 복귀했다.


밴드 잔나비 소속사 측은 "윤씨에게 해당 사건을 전해들었지만, 보도된 내용과는 달라 많이 당혹스럽다"고 밝혔다.


다만 "이전부터 멤버 전원에게 불미스러운 일이 없도록 수차례 경고했지만, 이런 일이 발생하여 실망감을 감출 수 없다"며 유감을 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