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지도부 중 처음으로 김기현 원내대표가 전두환씨의 빈소를 찾았다.


24일 김 원내대표는 서울 연세대학교 신촌세브란스 병원에 마련된 빈소를 찾은 뒤 "각자가 가진 의견이 다 다르고 또 존중해야 할 의견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고인에 대한 법적인 평가나 역사적인 평가는 사실상 다 내려진 것이라고 본다"라며 "군사 반란을 통한 권력의 찬탈이나, 또 민주화운동 탄압, 인권 탄압, 특히 5.18 민주화 운동에 대한 무력 진압은 그로 인해 씻을 수 없는 책임을 져야 된다"라고 말했다.


"그에 대한 책임은 워낙 크고 막중한 것이기 때문에 반드시 져야 되는 것이 고인의 업보"라며 "'정식으로 정중하게 진심을 담아서 사죄하고 용서를 구했어야 했는데' 하는 안타까운 마음이 있다"라고도 덧붙였다.


그러면서 "법적·역사적 평가와는 별개의 문제로, 전직 대통령에 대한 흑역사가 계속 반복되는 게 과연 국격에 맞는 것이냐는 근본적 고민이 있다"라며 "사람의 죽음 앞에서는 누구나 숙연해질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그는 "인간적 차원에서 조문을 하는 것이 최소한의 도리"라며 "개인 자격으로 조의의 뜻만 표하고 나왔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전씨의 미납 추징금 환수를 위한 법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추징금이 미납된 것에 있으면 당연히 내야 하는 것이니까 그야 두 말할 것도 없겠다"라며 "그건 법적 책임이기도 하고 최소한의 도의적 책임 아니겠느냐"라고 동의의 뜻을 밝혔다. 다만 "내용이 어떤지 좀 살펴봐야 되는 것"이라며 "내용을 한번 보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