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세번째 트래블버블(여행안전권역 협약) 대상지로 거론되던 호주가 오는 121일부터 코로나 백신접종을 마친 한국인 여행객에게 격리 없이 입국을 허용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 15일 한국-싱가포르 간 무격리 여행 협정(트래블버블)을이 발효되고, 이어 11 21일 호주-싱가포르 간 트래블버블을 시행이 맞물리면서 한국에 대한 호주정부의 관광분야 신뢰 관계가 자연스럽게 형성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백신 접종을 마친 한국인에 한해 뉴사우스웨일스(New South Wales), 빅토리아(Victoria), 호주 수도 특별구(Australian Capital Territory) 3개 주에 한해 격리 없이 입국이 가능하다. 호주는 같은 시기 일본인의 입국도 허용한다.


필요한 입국요건은 호주 비자, 호주 TGA(Therapeutic Goods Administration)에서 승인한 백신 접종자, 미접종 12~17세는 접종한 선인과 동행할 것, 항공기 탑승 전 출발일 기준 3일 내로 발급한 COVID-19 PCR 음성 결과지 제출(건강상의 이유로 면제될 경우 제외) 등이다.


호주정부관광청의 필리파 해리슨(Phillipa Harrison) 청장은한국이 호주 관광 산업에서 매우 중요한 나라임을 입증하는 조치라면서 한국인을 환영하게 돼 기쁘다는 뜻을 밝혔다.


호주 정부는 12 1일부터 관광객 뿐 만 아니라 워킹 홀리데이 메이커 비자 등을 소지한 백신접종완료자에 대해서도 입국을 허용했다.


워킹 홀리데이 메이커는 만 30세까지의 젊은 층이 호주의 다양한 지역에서 여행도 하고, 취업 경험도 쌓을 수 있는 비자 프로그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