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고발 사주의혹을 최초로 제보한 조성은 씨가 국민의힘을 탈당하겠다고 밝혔다.


조씨는 6일 페이스북에 자신의 서명이 적힌 탈당 신고서 사진을 게시하며제 발로 탈당할 사유가 발생했다. 윤석열 후보님, 무척 축하드린다고 썼다.


윤석열 후보가 국민의힘 대선후보로 선출된 지 하루 만이다.


조씨는두번째 역사적인 국기문란 사건에서 (국민의힘이) 두 번 모두 국기문란의 공범이 되는 당은 아니길 바랐다고 적었다.


조씨가 언급한국기문란 사건은 고발사주 의혹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조씨는 이어 윤석열 대검의 2020 총선개입 사건에서 제가 하고 있던 일들에 최선을 다하기 위해 지금처럼 노력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