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가주술논란에 휩싸인 윤석열 후보에 대해기회가 되면 전도 해보겠다는 뜻을 전했다.


독실한 기독교 신자인 황 후보는 7일 저녁 KBS라디오주진우 라이브에서 진행자가 윤 후보 논란과 관련해점보는 건 존중하지는 않죠?”라고 묻자점은 종교가 아니고 무속신앙을 존중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에 진행자가청취자 중 한분이윤석열 후보에게 전도할 생각은 안 해보셨는지라고 묻는다고 하자 황 후보는 다른 분들의 신앙도 존중하고 제 신앙도 존중하는데 기독교 정신을 나누는 것을 선교, 전도라고 하고 그것을 하는 걸 원칙으로 하고 있다기회가 되면 한번 이야기를 나눠보겠다고 답했다.


윤 후보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검찰에 오래 같이 있어 예의를 차리기는 한다며 서로 얼굴을 붉힐 사이는 아니라고 말했다. 법조계 생활을 오래했고, 문재인 대통령 정부와 치열하게 싸웠다. 좋은 자원이라고 평가하면서이번이나 다음에도 여전히 기회가 있으니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는 데 역할을 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황 후보(사법연수원 13)와 윤석열 후보(연수원 23)는 검찰 10년 선후배사이다.


전광훈 목사와 관련해서는예전에 집회 때 계속 논의하기도 했지만 최근에는 연락이 뜸하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