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후보 측이 손에 그려진 '임금 왕()'자 논란과 관련해 "앞으로 왕XX라면도 안 먹고 복근에 왕()자도 새기기 않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 캠프 대변인을 맡은 김용남 전 의원은 4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진행자가 '임금 왕()' 논란을 꺼내자 이같이 답했다.


윤 전 총장은 지난달 26 3차 토론회 때부터 지난달 28 4, 지난 1 5차 토론회까지 왼쪽 손바닥에 ''자가 그려져 있는 모습이 확인되면서 '무속인 개입설' 등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윤 전 총장 측은 "후보님과 같은 아파트에 살고 계신 할머니 열성 지지자분들이 토론회에서 힘내라며 써줬다고 한다"고 해명한 바 있다.


김 대변인은 "윤 전 총장 주변에 사시는 할머니들께서 기운 내라고 적어준 걸 선거에 나온 후보가 이런 거 안 하겠다고 현장에서 거부하긴 상당히 어렵다"고 말했다.


이에 사회자가 "(먹을 것을 받는 것과) 매직으로 왕()자를 적어주는 것은 차원이 다른 얘기 아니냐, 그 정도로까지 접근이 일단 용인이 됐던 것부터가 이해가 안 되는데 윤 전 총장은 혼자 다니는 것이냐"고 질문했다. 이에 김 대변인은 "집에 나올 때는 혼자"라고 설명했다.


사회자가 "할머니들이라고 해명했기 때문에 이해가 안 된다" "복수의 여러 사람이 동일하게 매직을 갖고 다니면서, 동일하게 왕자를 적어줬다는 게 우연의 일치일 수 있냐", "하루종일 안 지우고 그렇게 다녔다는 것도 솔직히 납득이 잘 안 된다"고 재차 질문했다.


그러자 김 대변인은 "아침에 썼는지 저녁에 썼는지 잘 모르겠는데 매직으로 크게 쓴 건 5차 토론 때인 것 같고 그전에는 크기로 봐서 매직은 아니고 사인펜이거나 볼펜 정도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부에서는 주술적인 얘기를 자꾸 하는 것 같은데 그쪽 계통 사람이 그런 의미로 적었다면 까만 매직으로 안 쓴다" "부적을 쓸 때 주사라고 하나요, 도장 찍는 인주 비슷한 재료에 빨간 색깔 나는 그런 걸로 뭘 적지 매직으로 다 보이는데 적는 경우는 못 들어본 것 같다"라며 주술적 의미의 부적은 아니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단순 해프닝 아닌가 싶다"며 더 이상 확대해설 하지 말아달라 말했다.


진행자가 "이것저것 다 떠나서 윤석열 후보는 손 안 씻는가, 보통 방역 때문에 손소독제 바르게 돼 있어 웬만한 건 지워진다"며 윤 후보가 손바닥 왕자를 소중히 여긴 것 같다고 하자 김 대변인은 "주로 손가락 위주로 씻으신 것 같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