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후보와 유승민 후보의 공역표절공방이 이틀째 이어졌다.


지난 23 TV 토론에서 윤후보가 밝힌 군 복무자 주택청약 가점을 부여하는 공약을 두고 유후보가 자신의 공약을 베낀 것이라고 하자, 윤후보 측은 "전문가 그룹에 있는 분들이 제대한 청년들을 상대로 인터뷰해 모은 것"이라고 답변했다.


'인터뷰 자료를 달라'는 유후보 측의 요구에 윤후보 측이 수락했으나, 결국 시한(24일 오후 6)까지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는 게 유후보 측의 주장이다.


윤후보 측은 25일 새벽 1시께 페이스북을 통해 '국방정책·공약 의견수렴 및 인터뷰 명단'이라는 제목을 달아 개인정보를 가린 채 48명의 명단을 공개했다.


하지만 유후보 캠프 이수희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은 인터뷰한 자료를 주겠다고 했지, 명단을 준다고 하지 않았다"면서 "동문서답"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윤 전 총장도 경험하듯 공약 수립은 시간과 노력이 많이 드는 일"이라며 "그래서 다른 후보의 공약을 쓰려면 출처를 밝히는 게 도의"라고 강조했다.


이에 윤후보 캠프의 김병민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토의에 참여한 전문가 및 구체적 명단까지 밝혔는데 유치한 정치공세에 몰입하는 것을 보니 윤 전 총장에게 정치적 타격을 주는 게 목적이 아닌지 솔직한 고백이 필요하다"고 반박했다.


김 대변인은 "유 전 의원은 2017년 대선에서 최저임금 1만원 달성을 공약했는데 이는 문재인 후보의 공약을 표절한 것인가"라고 물었다.


또 김 대변인은 "청년 문제의 공감을 논하기에 앞서 유 전 의원 본인을 돌아보라"면서 "할아버지가 주신 용돈을 모아 2억여 원을 장만했다는 본인 장녀의 재산 형성과정에 어떤 입장인가"라고 반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