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 TVN



대선 출마를 선언한 국가혁명당 허경영 명예대표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에게 단일화 경선을 제안했다.


18일 대선출마선언을 앞둔 허 대표는 하루 전인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출마 회견문을 공개했다. 회견문에서 허 대표는존경하는 안 대표님께 정중하게 제안한다국가혁명당과 국민의당이 서로가 추구하는 정책에 대한 토론과 국민의 뜻을 묻는 국민 경선을 통해 단일화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안 대표는 이 나라의 보배이고, 기존 낡은 정치를 타파하고, 약자를 대변하는 정치를 하는 참신한 정치 지도자라며비정하고 권모술수가 판치는 현실 정치의 벽에 부딪히는 한계를 절감하며 참으로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하지만 어떤 난관에도 결코 포기하지 않고 새 정치를 실현하고자 하는 그 열망과 애국심을 진심으로 높게 평가하며 존경해마지 않는다라고 추켜세웠다.


허 대표는 또 국가혁명당과 국민의당이 정당 차원에서 서로가 추구하는 정책에 대한 토론과 국민의 뜻을 묻는 국민경선을 통해 단일화할 것을 정중히 제안한다안 대표의 답변을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지도부는 이와 관련해특별한 입장이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안 대표는 전날(16)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의당과 국민의힘 두 정당의 통합을 위한 노력이 여기서 멈추게 됐다며 합당 결렬을 공식 선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