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토토 수탁업체 직원이 내부 정보를 이용해 미수령 당첨금을 타내는 방식으로 8억 여원을 챙긴 것으로 드러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지난해 6월까지 체육진흥투표권 공식 수탁사업자였던 케이토토의 전 직원 A씨를 사기 등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이 발행하는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는 발권된 지 1년이 지나면 공단으로 당첨금이 귀속되는 규정이 있다.


A씨는 이 규정을 악용해 당첨금이 귀속되기 직전 당첨복권을 위조해 부당이득을 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당첨권의 당첨번호를 조회할 수 있는 부서에서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감사원의 수사 의뢰를 받고 이 사건 수사에 착수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