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kTok 'soxjuxbaby' 캡처


코로나19 확산 이후 아시아인을 향한 증오범죄가 더욱 급증하는 가운데 호주에서 한국계 부부를 상대로 한 인종차별 사건이 벌어졌다.


25일 호주 매체 뉴스코퍼레이션에 따르면 호주에서 나고 자란 한인 3세 제이 신씨와 임신 중인 그의 아내는 지난 23일 서호주 퍼스의 한 병원에 태아 초음파 검사를 받기 위해 내원했다.

그런데 대기실에서 신씨의 옆자리에 앉아있던 중년 백인 여성이 갑자기 시비를 걸어왔다. 이 여성은 신씨 부부에게내 엉덩이 번역해봐라고 말을 걸더니너희 나라로 꺼져, 닙스라고 말했다. (Nip)은 일본인을 비하하는 은어다.


TikTok 'soxjuxbaby' 캡처


분노한 신씨가 "우리한테 한 소리냐.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거냐"라고 따져 묻자 여성은 "지금 너희 나라로 돌아가라고 했느냐. 나는 이 나라에서 태어났다"라고 말했다.


이 여성은 "나한테 소리 지르지 마라"며 역정을 내더니 신씨 아내가 카메라를 들자 이를 의식한 듯 폭언을 멈췄다. 남편으로 보이는 옆자리의 백인 남성은 이 광경을 그저 지켜만 보고 있었다.


병원 관계자는 백인 여성과 신씨 모두에게 다른 자리로 이동해달라고 요구하며 상황을 무마시키려 했다. 백인 여성은 도망치듯 자리를 이동하면서 신시 부부에게 "중국으로 꺼져"라고 말했다.


신씨는 "진료 절차에 대한 불만을 애꿎은 우리한테 터트린 것 같다. 백인 여성이 진료실에 남편 없이 혼자 들어가야 했던 상황에 대해 우리에게 화풀이한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일이 자주 있는 건 아니다. 하지만 인종차별은 분명 여전히 존재한다"고 우려했다. 이어 "당시 직원 대처가 놀라웠다. 우리가 아닌 백인 부부를 호위했다"며 울분을 터뜨리기도 했다.


뉴스코퍼레이션은 병원 측 입장을 듣기 위해 연락을 취했으나 병원이 언급을 회피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