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오신환 예비후보. 연합뉴스


국민의힘 오신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나경원 예비후보를 나경원인가, 나경영인가?”라고 비판하자 나 후보는 주거복지의 나이팅게일이 되겠다"며 응수했다.


나 예비후보는 전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청년-신혼부부의 꿈을 지원하겠다. 39세 미만, 연소득 7000만원 미만인 청년, 혼인기간 7년 이내, 예비 신혼부부, 6세 이하 자녀를 둔 가구 등에게 초기 대출이자를 3년간 100%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결혼하면 4500만원, 여기에 애를 낳으면 추가 4500만원, 결국 서울에서 독립해 결혼해 아이까지 낳으면 총 1 1700만 원의 보조금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해드리겠다라고 약속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오 예비후보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나경원 후보가 황당한 공약을 했다. 재산세·종부세·양도세를 감세하겠다면서 동시에 결혼하고 첫아이를 낳는 신혼부부에게 1 1700만원을 지원하겠다고 한다나경원인가, 나경영인가?”라고 물었다.


이어 저출산 대책도 좋지만 앞뒤가 맞는 현실성 있는 주장을 해야한다. 세금은 깎아주고 지출은 늘리고. 대충 계산해도 5조원은 족히 소요될 예산은 어떻게 마련할 셈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오 예비후보는강경보수와 포퓰리즘 사이를 오락가락하면 보수 정치는 정말 답이 나오지 않게 된다라며현실성 없는 황당한 공약은 자중하실 것을 나경원 후보에게 정중히 요청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에 나 예비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공약을 꼼꼼히 살펴보고 합리적인 반론을 해주시길 바란다. 제대로 읽어보지도 않고 공세부터 펴는 것은 무책임한 모습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1년에 1만호 토지임대부 공공주택 구매에 대한 이자지원조차 불가능하다면, 도대체 우리 정치가 뭘 해줄 수 있다는 것인지 묻고 싶다청년 50%, 신혼부부 50%를 기준으로 잡으면, 1년차 연간 대출이자액 지원 규모 1200억 원이다. 매년 1만호씩 증가하면 3년차에 3600억 원이며 4년차부터는 1년차 1만호 입주자의 이자 지원이 종료되므로 연간 3600억 원의 고정 지출이 발생한다. 1년에 3600억 원. 서울시 전체 예산의 100 1도 안 되는 돈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나 후보는집이 곧 삶이다. 주택이 곧 복지다. 내 집이 곧 자유다. 주거복지의나이팅게일이 되겠다. 정치의 책임을 쉽게 포기하지 말자. 선거의 품격을 함부로 떨어뜨리지 말자고 덧붙였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