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 부위가 훼손된 전두환 동상. 연합뉴


청남대 안에 세워진 전두환씨의 동상을 쇠톱으로 절단하려 했던 50대가 구속됐다.


청주지법 김환권 판사는 21일 오후 공용물건 손상 혐의롤 받는 A(50)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도주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청주상당경찰서에 따르면 19일 오전 10 20분께 청주시 문의면 소재 청남대에 있는 전씨 동상의 목 부위를 줄톱으로 자른 A(50)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은한 남성이 전두환 동상 목을 자르고 있다는 청남대 직원의 신고를 11 28분께 접수하고 현장으로 출동했다.


이 사건을 수사한 경찰은 전날 "재범 및 도주 우려가 있다"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지난 19일 오전 10 20분께 청주시 문의면 소재 청남대 안에서 전 전대통령 동상의 목 부위를 쇠톱으로 자르려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자신의 신분을 경기지역 5·18 관련 단체 회원이라고 밝혔다.


청남대 전두환 동상. 연합뉴스


관광객으로 청남대에 입장한 A씨는 전씨 동상 주변의 폐쇄회로(CC)TV를 가린 뒤 미리 준비해 간 줄톱으로 범행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


청동으로 된 전 전대통령 동상은 목 부위 3분의 2가량이 둥그렇게 둘러 가면서 훼손된 상태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전두환 동상의 목을 잘라 그가 사는 연희동 집에 던지려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두환 전 대통령 집권기인 1983년 건설된 청남대는 대통령 전용 별장으로 사용되다 2003년 노무현 전 대통령의 결단으로 일반에 개방됐고 관리권도 충북도로 넘어왔다.


이후 충북도는 청남대 관광 활성화를 위해 초대 이승만 전 대통령부터 이명박 전 대통령에 이르는 전직 대통령 10명의 동상을 세웠다.


이와 관련해 충북 5·18민중항쟁기념사업위원회는 지난 5 "국민 휴양지에 군사 반란자의 동상을 두는 건 부끄러운 일"이라며 전두환·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의 동상 철거를 요구했다.


그러나 충북도는 최근 동상을 존치하는 대신 두 사람이 법의 처벌을 받았다는 내용을 담은 안내판을 설치하겠다고 밝혀 5·18 관련 단체들의 반발을 샀다.


5·18 관련 단체는 A씨가 구속되기 전 청주지검 앞에서 A씨의 석방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