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연합뉴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의 '중소기업에 대한 주52시간제 적용을 코로나 극복 이후로 연기하는 게 전태일 정신을 잇는 것'이라는 주장이 논란을 빚은 가운데 같은 당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같은 당 장제원 의원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돌아가신 분들에 대한 역사적 평가는 자유이나, 현재의 정책적 논쟁에 소환해 갑론을박하는 것은 그 분들의 삶을 욕되게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전태일 열사를 주52시간 논란에 소환하는 것은 자신의 이념적 주장을 합리화하기 위해 그의 죽음의 의미를 지극히 자의적으로 또는 과도하게 추정적으로 해석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 연합뉴스


이어 "큰 오류가 발생할 수 있다. 학자라면 몰라도 정치인으로서는 옳은 방식이 아니다"라며 "원했던 원하지 않았던, 전태일 열사를 두고 정치적 편가르기가 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김현정 노동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근로기준법을 준수하라는 열사의 외침이 어떻게 주52시간 도입을 연기하라는 것으로 들리는지 분노를 넘어 실소를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고,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도 "전태일 정신을 모욕했다"고 논평했다.


이에 대해 윤 의원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태일 열사의 정신은 근로자의 인간다운 삶을 보장하라는 것인데, 코로나로 절벽에 몰린 중소기업에 52시간제를 굳이 칼같이 전면 적용해 근로자의 일자리를 뺏고 길거리로 내모는 게 전태일 정신인가라며 이게 무슨 이념적 허세인가"라고 반박했다.


윤 의원은 15일에도 "코로나 재난 상황으로 폐업 위기에 직면한 중소기업들에 52시간제를 기계적으로 적용해 근로자의 일자리를 뺏지 말자는 주장에 그(전태일 열사)도 기꺼이 동의할 거라 생각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