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리파리섬. 연합뉴스


12(현지시간) 영국의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이탈리아 시칠시아섬 북쪽 에올리에 제도 리파리섬에 사는 루이지 마자씨(35)는 자신이 운영하는 작은 농장에서 일할 사람을 찾는 구인광고를 페이스북에 올렸다.


근무 내용은 각종 과일과 채소, , 당나귀를 기르며 올리브유 등 천연재료로 수제비누를 만드는 일이었다. 근무자에게 제공되는 것은 음식과 포도주, 무선 인터넷이 갖춰진 작은 방이 전부였고 월급은 주지 못한다고 공지했다.


마자 씨는 월급도 주지 않는 외딴섬의 일자리를 찾는 사람이 거의 없을 거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구인광고를 올리자 이탈리아는 물론 프랑스, 영국, 일본 등 전세계에서 3000명이 넘는 지원자가 몰렸다.


마자 씨는 고심 끝에 이탈리아와 프랑스 마르세유 출신 커플을 선택했다. 마자 씨는 3천명이 넘는 지원자 중에서 특별히 기억에 남는 두 지원자를 언급했다.


한 지원자는 이탈리아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가장 심각했던 북부 베르가모 출신의 젊은 남성이었다. 그는 "(코로나19) 모든 것을 잃었다. 심한 분노와 밀실공포증을 겪고 있고, 베르가모로 다시는 돌아가고 싶지 않다"며 외딴섬 일자리에 지원한 동기를 밝혔다.


이탈리아에 왔다가 코로나19로 인한 국경통제로 일본에 돌아가지 못해 발이 묶인 일본인 커플도 있었다. 이들은 귀국 계획을 접고 유럽 대륙을 조금씩 돌아보며 그때그때 아르바이트로 생계를 해결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마자 씨는 "많은 경우 지원 사유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병)에 대한 우려와 직결됐다"면서 "아파트 안에 또다시 갇힐 수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생동하는 도시와 환경, 먹거리에 대해 다시 생각하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