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12일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겨냥해 "민주당 최고위원까지 나서 검찰에 수사 가이드라인을 주고 있다"고 주장하자, 신 최고위원은 이에 "망상적 피해의식"이라고 맞받아쳤다.


12일 신 최고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경원 전 의원은 자신의 고발 건에 대해 근거없는 자신감을 갖고 있는 듯하지만 나 전 의원의 자신감이 근거가 있는 것인지, 근거가 없는 허세였는지 오래지 않아 드러날, 그런 날이 빨리 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나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 최고위원까지 나서서 검찰에나경원 수사가이드라인을 주고 있는 것으로 추미애 장관과 함께 검찰 움직여서 제게 없는 죄라도 뒤집어씌우고 말겠다고 윽박지르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나 전 의원은 "신동근 의원은 예나 지금이나 열정적으로 저를 괴롭힌다" "작년 문체부가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사옥구입에 아무 문제가 없다는 법인사무검사 자료 발표하려고 하자 신동근 의원이면죄부 주느냐고 엄포를 놔서 결국 문체부 공식 보도자료가 바뀐 적도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 해 야당 원내대표로서 문재인 정권의 권력 독주를 끝까지 막으려 했던 제가괘씸죄에 단단히 걸린 것이라며 그래서 이토록 잔인하게 정치복수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나 전 의원은 그러나 아무리 밟아도 저는 스러지지 않는다아무리 겁을 줘도 저는 움츠리지 않는다. 아무리 거짓을 뒤집어 씌워도 진실은 빛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민주당 신동근 최고위원. 연합뉴스


이에 대해 신 최고위원은 "나 전 의원이 경험한 세계가 저런 망상적 피해의식을 불러왔을 것"이라고 맞받아쳤다.


신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이 제대로 수사에 임할 것을 요구한 것"이라며 "이걸 검찰에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거라고, 협박이라고 억지를 부린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최고위원 완장 운운하고 괘씸죄에 걸려 정치 보복을 당한다는 주장에 이르러서는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모르겠다" "최고위원이 완장이 되고, 그 사람의 발언이 검찰에 대한 가이드라인이 되어 수사를 좌지우지하고, 심하게는 없는 죄를 만들어낼 수 있어서 협박으로 작용할 수 있는 세계를 겪고, 그것이 사고를 지배하는 경우가 아니고서야 어떻게 저런 발언이 나올 수 있을까 하는 의구심을 갖게 된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나 전 의원을 향해 "검찰에 나가 자신의 죄 없음을 증명하면 될 일"이라며 "더할 것도 없고 뺄 것도 없다. 수사와 재판의 터널을 통과하지 않은 진실은 진실이 아닌 경우가 많다는 것을 나 전 의원 스스로 잘 알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