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스트리트저널 기자 에린 에일워스 트위터


대형 산불이 연이어 발생한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어른 손바닥보다 큰 재가 비처럼 쏟아졌다.

29(현지시각) 미국 CNN 방송은 샌프란시스코에서 북쪽으로 75㎞가량 떨어진 샌타로자에 거대한 쟤가 떨어지는 것을 본 주민의 목격담을 전했다.


이 주민은 "내 집 앞 길거리에 그게 놓여 있었다" "처음에는 누군가의 가발처럼 보였다"고 말했다.


샌타로자 동쪽에서는 지난 27 '글래스 화재'가 발생해 와인 산지로 유명한 나파 밸리의 저명 와이너리(양조장) 채토 보즈웰을 삼켜버리는 등 이날 오전까지 36천여에이커( 146)를 불태웠다.


월스트리트저널 기자 에린 에일워스 트위터


주민은 이런 거대한 재가 글래스 화재가 시작된 27일부터 하늘에서 떨어지기 시작했다며 대부분은 불탄 나뭇잎이나 흰 재였다고 설명했다.


2017년에도 산불로 대피한 적이 있다는 이 주민은 아직 자신이 사는 지역에는 의무 대피령이 내려지지 않았지만 이미 중요한 서류와 가족 기념품을 챙겨두는 등 대피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는 마치 종말이 닥친 세상을 방불케 하는 캘리포니아의 풍경 사진이 올라오고 있다.


셰프제이테이 트위터


캘리포니아 지역 언론 SF게이트는 "올여름 캘리포니아 주민들은 뒤뜰과 자동차를 덮는 재에 익숙해졌지만 27일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에서 확산한 산불의 여파로 주민들은 연기가 가득한 하늘에서 커다란 재 덩어리와 잔해가 떨어진다고 신고하고 있다"고 전했다.


나파카운티에서 시작해 서노마카운티로 번진 이번 화재로 주민 수천명에게 대피령이 내려졌고, 21명이 화상 또는 호흡기 질환으로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또 캘리스토가에서는 주민 5천여명 전원에게 대피령이 떨어진 가운데 소방관들이 이 도시를 구하기 위해 서두르고 있다고 CNN은 전했다.


건축물 113채가 전소되고 2채가 파손됐으며, 나파밸리의 소도시 캘리스토가 외곽의 '캐스텔로 디 애머로사' 와이너리도 심하게 피해를 봤다.


불타오르는 '레스토랑 앳 메도우드'. AP=연합뉴스


글래스 화재는 또 미슐랭 가이드 별 3개를 받은 세인트헬레나 외곽의 식당 '레스토랑 앳 메도우드'를 잿더미로 만들었다. 소방관들이 소방차와 호스를 연결해 수영장 물을 끌어다 진화에 나서는 등 필사적으로 애를 썼지만 불길을 막지 못했다.


샌프란시스코에서 북쪽으로 300㎞가량 떨어진 섀스타 카운티에서는 또 다른 대형 산불 '조그 화재'가 번지고 있다.


조그 화재는 이날 오전까지 4만여에이커( 162)의 산림을 불태우고 3명의 사망자를 냈지만 역시 진화율은 0%. 또 이 산불로 건축물 146동이 파괴됐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전날 밤 나파·서노마·섀스타카운티 등 3곳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캘리포니아주는 올해 발생한 산불 가운데 5건이 이 주 역사상 피해 규모가 가장 큰 산불 6위 안에 오르는 등 참혹한 시기를 맞이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