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남부경찰서. 연합뉴스


지난달 27일 광주 남구 봉선동 한 아파트에서 A(64)는 휴대전화를 도난당했다. 잠깐 아파트 난간에 올려둔 채 인테리어 작업을 하던 중 누군가 휴대전화를 들고 간 것이다.


A씨는 반드시 휴대전화를 찾아야 했다. 휴대전화 속에는 하나밖에 없는 죽은 딸아이의 사진이 들어있었기 때문이다. 그 전화기는 A씨가 병마와 싸우다 세상을 떠난 딸아이를 추억할 수 있는 유일한 물건이었다.


발을 동동 구르던 A씨는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다. 사건을 맡은 광주 남부경찰서 강력3(팀장 장명근) A씨의 안타까운 사연을 듣고 반드시 찾아줘야겠다고 마음을 먹었다.


그러나 목격자는 아무도 없었고 휴대전화를 도난당한 장소는 CCTV가 설치되지 않은 곳이었다. 경찰은 탐문수사 중 용의자의 모습이 까만 점으로 보일 만큼 먼 곳에 있는 CCTV를 찾아냈다.


이를 단서로 추적을 벌인 끝에 경찰은 수사 착수 9일 만에 절도 피의자 B(96)씨를 주거지에서 붙잡았다.




B씨는 A씨의 휴대전화를 가지고 있었지만 딸의 사진은 삭제된 상태였다. A씨는 망연자실했지만 결국 딸의 사진을 모두 되찾을 수 있었다. 경찰이 디지털 포렌식을 사용해 삭제된 딸의 사진을 모두 복구시켰기 때문이다.


경찰은 복구된 휴대전화를 A씨에게 휴대전화와 함께 만약의 일에 대비해 딸의 사진들을 복사한 USB를 함께 전달했다.


딸아이의 사진과 휴대전화를 전달받은 A씨는 경찰관에게 눈물을 글썽이며 "이 은혜 평생 잊지 않겠습니다"라며 연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경찰은 B씨를 절도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