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문두 할아버지의 회복을 축하하는 의료진. 메일온라인


100년 전 스페인 독감을 이겨냈던 브라질의 102세 할아버지가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됐으나 건강을 회복했다.


14(현지시간) 브라질 G1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브라질 동부 미나스제라이스주의 은퇴한 농부 하이문두 레오나르두 지 올리베이라 씨는 지난달 17일 코로나19 확진으로 병원 중환자실에 입원했고, 약 보름만인 같은 달 31일 건강을 회복했다.


하이문두 씨의 나이는 올해 102세다. 가족들은 그가 고령인 탓에 코로나19 확진 판정 당시 건강을 회복할 수 있을지 우려했다. 하지만 그는 이미 100년 전 팬데믹을 이겨낸 경험이 있었다.


하이문두 씨는 1918년 생후 9개월만에 당시 전세계적으로 유행하던 스페인 독감에 걸렸다 회복된 경험이 있다. 스페인 독감은 1918년에 발생해 2년 동안 전세계에서 2500~5000만명의 목숨을 잃었고 브라질에서도 약 35천명이 사망했다.


브라질 언론은 하이문두 씨가 스페인 독감보다 훨씬 더 많은 사망자를 내는 코로나19에서도 회복하면서 100여년의 시차를 두고 2개의 팬데믹을 극복한 이례적인 사례가 됐다고 소개했다.


하이문두 할아버지. 메일온라인


손녀 타치아나 크리스치나 지 아모링(32)은 "할아버지는 퇴원한 후 가장 먼저 내가 그리웠다고 말했고, 치즈와 포도 주스를 마시고 싶다고도 했다" "가족들의 걱정이 컸는데 모든 것이 잘 돼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 92세인 그의 부인 니베르시나 마리아 지 올리베이라도 코로나19에 걸렸다가 치료를 받고 회복했다. 두 사람은 75년 전에 결혼했으며 14명의 자식을 낳았고 손주 22, 증손주 25, 고손주 2명을 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