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국민은 한번 정부의 돈에 맛을 들이면 거기에서 떨어져 나가려고 하지 않는다는 발언에 대해 같은당 장제원 의원이 저격하고 나섰다.


장제원 의원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 위원장의 발언을 "아무리 이해하려고 해도 너무나 충격적"이라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이틀 동안 생각해 봤다면서 "국민이 기생충인가. 우리 국민을 정부의 돈맛에나 길들여 지는 천민(賤民)으로 취급하면서 어떻게 정치라는 것을 할 수 있는가"라고 물었다.


이어 "권력자는 국민을 길들일 수 있다고 생각하는 시대착오적 인식이자 지극히 권위주의적인 발상에서 나온 말"이라고 했다.


장 의원은 "국민이 낸 세금을 가지고, 국민께 돌려드리는 것은 적선이나 시혜를 베푸는 것이 아니다"라며 "국가의 주인이 국가의 도움을 받는 것은 국민의 당연한 권리"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민은 길들일 수 있는 대상이 아니라, 권력자를 길들이고, 끌어내릴 수도 있는 권력의 원천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 "돈맛은 국민들이 낸 세금으로 정부가 보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무리 좋게 생각해도, 나는 가르치는 선생이고, 국민은 나의 교육을 받는 우매한 학생으로 생각하는 훈장(訓長) 같은 모습"이라며 "지금까지의 (김 위원장이) 당 운영 또한 이러한 인식을 바탕으로 해 온 것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께서는 국민들께 발언의 진의를 소상히 설명하고, 정중하게 이해를 구하고 빠른 사과를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하며 글을 마무리했다.